> 사회

김상곤 "현행 수능 폐해 많아...절대평가 전환 필요"

2021학년도 수능 개편 방안 고교 교원 간담회 개최
"현행 수능, 무한경쟁 ·획일선발 등 폐해·갈등 유발"
"대입 단순화·공정성 강화해 학교교육 정상화 최선"

  • 기사입력 : 2017년07월18일 17:11
  • 최종수정 : 2017년07월18일 17: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규희 기자]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18일 2021학년도 수능 개편 방안을 위한 고교 교원 간담회에서 수능 절대평가 전환의 필요성을 재차 언급하며 정책 변화를 예고했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8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021학년도 수능 개편 방안 고등학교 교원들과의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상곤 사회부총리는 18일 정부서울청사에 고등학교 교원 16명을 초청해 2021학년도 수능 개편 방안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다.

이날 김 부총리는 간담회에 들어가기 전 모두발언을 통해 수능 절대평가 소신을 또다시 언급하며 2021학년도 수능 정책 변화를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현행 수능은 객관식 상대평가에서 불가피하게 발생하는 문제로 학생 간 무한 경쟁, 획일적인 점수 위주 선발, 수능 대비 문제풀이 수업 유발 등 여러 한계와 문제점을 안고 있다”면서 “이를 개선하기 위해 문재인 정부는 2015 교육과정 개정에 따라 수능 절대평가를 추진할 것을 공약을 제시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과도한 점수 경쟁을 완화하고 2015 개정 교육과정 취지 구현 등 고교교육 내실화를 위해 수능 절대평가 전환은 필요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부가 나서 대학입시를 단순화하고 학교교육 정상화에 힘쓸 것이라 전했다. 김상곤 사회부총리는 “현재 대학 입시는 양극화가 심화된 사회구조와 소위 서열화된 대학체제에서 과열 입시경쟁이 나타나고 있으며 무한경쟁으로 인해 많은 폐해와 갈등이 발생하고 있다”며 “대학입시를 단순화하고 공정성 강화, 학교교육 정상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 밝혔다.

마지막으로 “수능 절대평가 전환에 대해 교육 현장에 여러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오늘과 같은 자리로 학교 현장에 계신 선생님들의 의견을 구하려 한다. 향후 교육과제 추진 과정에서 경험과 지혜를 모아 주길 부탁한다”고 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지역 및 고교 유형을 고려해 교육청 추천 등을 거쳐 무작위로 선정된 16명의 교원이 참석했다. 교장 1명, 교감 1명, 교사 14명이다. 일반고 재직 교원 11명, 자사고 2명, 외고 1명, 과학고 2명이다.

 

[뉴스핌 Newspim] 김규희 기자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