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마켓

[중국A주 MSCI 편입] 222종목 MSCI 신흥시장지수 편입 확정 (상보)

4수 만에 성공…내년 하반기까지 두 단계 걸쳐 진행

  • 기사입력 : 2017년06월21일 06:32
  • 최종수정 : 2017년06월21일 07: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시드니= 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중국 본토에 상장된 A주가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신흥지수에 마침내 편입됐다.

오는 6월 A주의 MSCI 중국지수 및 신흥지수 편입 여부가 발표된다 <사진=바이두>

20일(현지시각) MSCI는 연례 시장 지수 재분류를 통해 A주를 MSCI 신흥시장지수와 MSCI ACWI(전 세계) 지수에 편입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3년 6월 MSCI가 A주를 신흥시장 지수 예비 명단에 올린 뒤 2014년부터 올해까지 4번의 시도 끝에 편입에 성공한 것이다.

MSCI는 A주 내 222개 대형주를 편입할 계획으로 해당 종목들이 MSCI 신흥시장지수 내에서 차지할 초기 비중은 약 0.73%다.

레미 브라이언드 MSCI 지수정책위원회 회장은 “해외 투자자들이 중국 A주의 접근성에 대한 긍정적 변화를 받아 들였다”며 무엇보다 증시 연결 프로그램의 확대가 결정적 역할을 했다고 편입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다만 현재 증시 연결 프로그램에 적용되는 일일 투자 한도 문제를 감안해 지수 편입 과정이 두 단계로 이뤄질 예정이며, 첫 번째는 2018년 5월 반기 지수 리뷰에서 이뤄진 뒤 같은 해 8월 분기 지수 리뷰 때 두 번째 단계가 진행될 예정이다.

FTSE와 더불어 글로벌 투자 기준이 되는 대표적 벤치마크 지수인 MSCI에 편입되면서 중국 증시는 상장지수펀드(ETF) 등 금융 시장에서 더 큰 역할을 차지할 뿐만 아니라 위안화를 국제 통화로 만들겠다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계획도 힘을 얻게 됐다는 분석이다.

TCW그룹 애널리스트 데이빗 로에빈거는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MSCI 지수 편입으로 중국에 대한 투자 심리가 다소 개선될 것이며 자금 유입도 늘어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더 중요한 것은 중국 시장을 개방하고자 하는 개혁 세력들에 힘이 실린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핌 Newspim] 권지언 시드니 특파원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