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LG CNS, 괌에 480억원 규모 '에너지저장시스템' 수출

국내 기업 첫 대규모 ESS시스템 수출 사례

  • 기사입력 : 2017년05월16일 14:22
  • 최종수정 : 2017년05월16일 14: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뉴스핌=심지혜 기자 ] LG CNS(대표 김영섭)가 국내 기업 처음으로 최대 규모의 에너지저장시스템(ESS)을 해외에 수출한다. ESS는 발전소에서 생산한 전기를 저장장치에 담았다가 전기가 필요할 때 공급, 전력 사용 효율을 높이는 시스템이다.

LG CNS는 40MW규모의 ESS시스템을 구축하는 최종 계약을 '괌 전력청(GPA, Guam Power Authority)'과 맺었다고 16일 밝혔다. 

LG CNS는 괌 2곳에 총 40MW 규모 ESS시스템을 구축한다. <사진=LG CNS>

이 사업은 괌 전역에서 생산되는 전력을 ESS시스템을 통해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LG CNS는 ESS시스템 구축과 함께 25년간 운영 및 유지보수를 진행한다. 40MW ESS는 기존 화력발전기 1기에 해당하는 규모다.

LG CNS가 괌에 구축하는 ESS시스템은 ▲아가나(Agana) 변전소에 전력의 품질을 일정하게 유지하는 '주파수 조정'(FR, Frequency Regulation)용 ESS(24MW)와 ▲탈로포포(Talofofo) 변전소에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의 공급을 안정적으로 하는 '신재생에너지 출력 안정'(RI, Renewable Integration)용 ESS(16MW)의 2개 부분으로 진행된다.

배터리는 LG화학의 리튬폴리머형 ESS전용 배터리를 사용한다. 전체 사업규모는 약 4300만불(480억원)며, 2018년 5월 구축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국내 기업이 대규모로 ESS시스템의 기획부터 설계, 구축, 운영에 이르기까지 모든 서비스를 해외에 턴키로 제공하는 첫 사례다.

LG CNS가 이번 괌 사업을 완료하게 되면 ESS 총 구축 실적은 125MW가 돼 누적 실적 기준으로 글로벌기업 6위 수준이 된다. 현재 1위는 미국의 AES사로 누적 실적 166MW다. 

하태석 LG CNS 스마트에너지사업부장(상무)은 "괌 ESS사업은 괌 전력청의 1단계 사업으로 이후 추가 사업의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됐다"며 "LG CNS의 SW 및 시스템통합(SI) 역량과 LG화학의 ESS배터리 역량이 시너지를 낸 성과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심지혜 기자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