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2년차 김영섭 LG CNS 대표, 사상 최대 영업익 도전

김영섭 대표, 취임 1년만에 영업이익 85% 증가
기업 ‘슬림화’ 성공, 금융IT 시스템 사업 ‘순항’
기술경쟁력 확보 주력, 신사업 확대 ‘본격화’

  • 기사입력 : 2017년04월10일 13:54
  • 최종수정 : 2017년04월10일 13: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뉴스핌=정광연 기자 ] LG CNS(대표 김영섭)가 재도약을 준비중이다. 적자 자회사 정리 등을 통한 조직 슬림화에 성공하며 1년만에 영업이익을 80% 이상 끌어올렸다. 올해는 금융IT 사업과 함께 신사업 발굴에 주력하며 기술경쟁력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취임 2년차를 맞은 김영섭 대표의 리더십이 본격 발휘되고 있어 2010년(1624억원) 이후 최대 영업이익 달성 기대감이 높다. 

1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LG CNS는 지난해 매출 3조369억원, 영업이익 1564억원을 나타냈다. 전년대비 매출은 5%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85% 급증하며 2014년 수준(1543억원)을 넘어섰다.

실적 개선은 지난 2015년 11월 취임 이후 적자 자회사 정리 및 구조조정을 주력한 김영섭 대표의 ‘슬림화’ 작업 덕분이다.

김영섭 LG CNS 대표. <사진=LG CNS>

김영섭 대표는 지난해 콜센터 운영업체 유세스파트너스를 엘비유넷에 32억원에 매각했다. 전기차 카셰어링 서비스 운영업체 에버온 역시 사모투자펀드에 1200만원에 팔았다.

차세대 무인헬기 사업을 위해 2013년 지분 64%를 54억원에 인수한 원신스카이텍 역시 지난해초 흡수·합병 방식으로 정리했다.

슬림화와 함께 전략사업부를 스마트에너지사업부(에너지, 스마트빌딩 등)와 미래신사업부(사물인터넷, 의료, 빅데이터 등)로 재편하고 의료사업담당을 신설했다. 조직 개편을 마무리한 LG CNS 올해 금융IT 사업에 주력하며 재도약 채비를 서두르고 있다.

이미 지난 1월 총 사업비 200억원 규모의 ‘보험개발원 및 9개 보험사 국제회계기준(IFRS17) 시스템 공동구축 사업’ 우선협상자로 선정, 2000억원으로 예상되는 보험사 IFRS17 시장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지난 3월에는 ‘우리은행 빅데이터 분석 인프라 도입’ 우선협상자 선정됐다.

누적 수출 2억달러를 돌파한 전자정부 시스템 사업도 순항중이다. 라오스 조세행정정보시스템 구축사업 등으로 지난해에만 550억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한 LG CNS는 올해 우즈백, 바레인 등의 전자정부 사업도 추가로 준비중이다. 특히 전자정부 시스템은 LG CNS의 주력 수출품이라는 점에서 향후 글로벌 기업 도약에 있어 중요한 ‘발판’ 역할을 할 전망이다.

실적 개선에 성공한 김 대표의 리더십이 취임 2년차에 제대로 성과를 거둘지도 관심사다. 김 대표가 ‘기술중심의 견고한 경쟁기반 확립’을 지속 강조해온만큼 기존 시스템 사업과 신규 비즈니스 발굴에 있어 공격적인 대응이 예상된다.

LG CNS 관계자는 “올해는 소프트웨어 및 시스템개발 등 기존 사업은 물론 디지털 신기술 개발 분야에도 집중한다는 것이 내부 방침”이라며 “에너지, 의료기기 사업, 기업용 커머스플랫폼 구축 등 신사업을 강화해 수익 다각화와 중장기 성장 동력 확보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뉴스핌 Newspim] 정광연 기자(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