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정부, 쿠바 카스트로 타계에 '깊은 애도' 표명

외교부 "윤병세 장관 명의로 공식 조전 발송 계획"

  • 기사입력 : 2016년11월28일 15:03
  • 최종수정 : 2016년11월28일 15: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영태 기자] 쿠바 공산 혁명지도자 피델 카스트로 전 국가평의회 의장 타계에 대해 정부가 28일 애도의 뜻을 표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지난 9월22일 쿠바 수도 아바나에서 1959년 쿠바혁명 지도자인 피델 카스트로 전 국가평의회 의장을 만나 대화하고 있다.<사진=AP/뉴시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카스트로 전 의장 사망에 '서거'라는 표현을 쓰며 "정부는 쿠바 국민과 정부에 깊은 애도의 뜻을 전하고 쿠바의 지속적인 발전과 번영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현재 미수교국인 쿠바와의 외교관계, 장례 일정 등을 고려해 적절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우리 정부는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서 쿠바와의 교류와 협력을 지속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정부는 윤병세 외교부 장관 명의로 쿠바 측에 조만간 공식 조전을 발송할 계획이다.

그러나 카스트로 전 의장이 공산 혁명지도자인 점에서 국제사회의 평가가 극명하게 엇갈리는 것을 고려해 조전에 들어갈 표현 등에 신중을 기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인사를 현지에 직접 파견해 조의를 표시할지에 대해서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정부 인사를 파견하더라도 쿠바가 미수교국인 점을 감안, 공식적으로 '조문단'이나 '조문 사절'이라는 표현은 쓰지 않을 방침이다.

한국 정부는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지난 6월 외교 수장으로서는 처음으로 쿠바를 방문해 한·쿠바 외교장관회담을 하고 수교 의사를 공식적으로 전달하는 등 쿠바와의 수교에 공을 들이고 있다. 쿠바는 1949년 대한민국을 승인했지만 1959년 사회주의 혁명 이후 양국 간 교류는 단절된 상태다.

쿠바와 수교관계를 맺고 있는 북한은 카스트로 전 의장의 사망에 3일의 애도 기간을 결정했다고 밝혔다.북한 관영 노동신문은 이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내각이 11월 28∼30일을 애도 기간으로 선포하고 이 기간 중요기관 청사와 지정 장소에 조기를 게양할 것을 지난 27일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카스트로 전 의장 앞으로 "쿠바당과 정부와 인민과 고인의 유가족들에게 깊은 애도의 뜻을 표한다"는 내용의 조전을 보냈다.

◆ 카스트로, 내달 4일 항구도시 산티아고 데 쿠바에서 영면

한편 쿠바 정부는 지난 26일 카스트로 전 의장의 타계를 맞아 다음달 4일까지 9일간 애도 기간을 선포하고 공식 장례일정을 시작했다.

쿠바 장례위원회는 28일 오전 9시부터 29일 정오까지 아바나의 호세 마르티 기념관에 쿠바 국민들이 조문할 수 있도록 카스트로 전 의장의 추모 공간을 마련했다. 호세 마르티는 19세기 스페인으로부터 쿠바의 독립을 이끈 국민 영웅이다.

29일 밤에는 카스트로 전 의장이 종종 대중 연설을 했던 아바나 혁명광장에서 대규모 추모집회가 열린다.  

지난 26일 화장된 카스트로 전 의장의 유해는 28일부터 내달 3일까지 쿠바 전국을 순회하다 4일 장례식이 치러지는 쿠바 동남부의 항구도시 산티아고 데 쿠바에 있는 산타 이피헤니아 묘지에 안장될 예정이다. '혁명의 도시'로 불리는 산티아고 데 쿠바는 카스트로가 유년시절, 학창 시절을 보낸 곳이다. 그는 산티아고 시청 발코니에서 쿠바혁명 성공을 선언하기도 했다. 

[뉴스핌 Newspim] 이영태 기자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