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한·쿠바, 사상 첫 외교장관 회담…수교의사 전달

윤병세, '관타나메라' 인용하며 양국관계 정상화 타진

  • 기사입력 : 2016년06월06일 18:30
  • 최종수정 : 2016년06월06일 18: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영태 기자]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5일(현지시각) 한국 외교수장으로는 처음으로 쿠바를 방문해 외교장관 회담을 갖고 양국관계 정상화와 협력방안 등을 논의했다.

쿠바 수도 아바나에서 열리는 제7차 카리브국가연합(ACS) 정상회의에 참석한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5일(현지시각) 오전 쿠바 아바나 세보네이 컨벤션궁(팔라시오데 컨벤시오네스)에서 브루노 로드리게스 쿠바 외교 장관과 양자회담을 갖고 양국관계 발전방안 등 상호관심사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사진=뉴시스>

한·쿠바 외교장관 회담은 이날 오전 아바나 시내의 쿠바 정부 건물인 '컨벤션궁(팔라시오 데 컨벤시오네스)'에서 예정시간(30분)을 훨씬 넘긴 75분간 ▲양자 협력 ▲글로벌 협력 ▲인사 교류 등 상호 관심 사안을 주제로 진행됐다. 윤 장관과 로드리게스 장관은 2013년 9월 뉴욕에서 개최된 한·라틴아메리카-카리브 국가공동체(CELAC) 고위급 회담 기간 중 면담한 적은 있지만 공식 외교장관 회담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 장관은 특히 이번 회담에서 강력한 수교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은 앞으로 고위급 교류 등을 통해 다양한 차원의 후속 협의를 이어갈 것으로 보이며, 이는 관계 정상화의 속도를 촉진하는 촉매제로 작용할 전망이다.

윤 장관은 회담 후 외교부 공동취재단에 "우호적이고 진지하고 허심탄회한 (분위기) 가운데 회담했다"며 "양국이 가진 잠재력을 더욱 구체화할 시점이 다가왔다는 점을 제가 강조했고, 그런 방향으로 나아가기 위한 우리 측의 생각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잠재력을 구체화할 시점이라는 언급을 통해 수교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것으로 분석된다.

윤 장관은 "(양국 간 관계개선을 위한) 이심전심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고 느꼈다. 다양한 후속 협의를 생각하고 있다"며 "미래에 대한 비전과 방향성, 로드맵을 갖고 양국관계 개선을 위해 많은 노력을 경주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옛날에는 조그만 길이었다면 이제는 그보다 훨씬 더 큰 길들이 여러 갈래로 나오고 있다"며 "이번 방문이 비교적 제대로 된 길이 되는 하나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아직 수교를 맺지 않은 상태인 양국은 이번 회담을 계기로 관계정상화의 물꼬를 튼 것으로 보인다.

윤 장관은 이날 회담에서 쿠바에 대한 첫 인상을 두 가지 언급했다.

먼저 쿠바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노래 '관타나메라'를 언급하면서 "가사처럼 아늑하고 포근한 정경이 인상 깊었다"고 말했다. 관타나메라는 쿠바의 혁명가이자 독립영웅인 호세 마르티의 시(詩)에 곡을 붙인 것으로 한국의 '아리랑'과 같은 노래라 할 수 있다.

윤 장관은 이어 닐 암스트롱의 명언을 인용하면서 "개인에게는 작은 발자국이지만 인류에는 큰 도약이라는 말처럼 제 개인에게도 역사적 의미를 부여할 수 있는 방문"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특히 "이번 카리브국가연합(ACS)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한국과 ACS 간 파트너십 강화를 기대한다"며 "이를 위해 ACS 의장국인 쿠바가 주도하고 있는 '카리브 지역에서의 기후변화 대응 협력사업'에 우리의 기여 방안을 적극 검토중에 있다"고 소개했다.

로드리게스 장관은 이에 대해 "기후변화와 지속 가능 개발에 있어 한국과의 협력에 기대가 크다"면서 한국 정부의 기여 의사에 대한 사의를 표명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윤 장관은 북한 문제에 대해서는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50년 넘게 북한과 '형제 국가' 관계를 맺어온 쿠바의 입장을 고려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날 회담이 열린 아바나 시보네이 지역은 라울 카스트로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의 관저와 130여개의 외교 공관들이 밀집해 있는 곳이다.

회담에는 한국 측에서 전비호 주멕시코 대사와 임기모 외교부 중남미국장, 이상화 외교부 장관정책보좌관 등이 참석석했다. 쿠바 측에서는 헤라르도 페냘베르 양자총국장(차관보), 미겔 라미레즈 아주국장, 바바라 몬딸보 장관 비서실장 등이 배석했다.

 

쿠바는 한국과 관계를 단절한 이듬해인 1960년 북한과 수교한 뒤 반세기 넘도록 우호적인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지난달에는 북한 김영철 당중앙위 부위원장이 쿠바를 찾아 라울 카스트로 국가평의회 의장과 회동을 갖고 '동지적, 형제적 관계'를 거듭 확인했다.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은 이달 초 라울 카스트로 의장의 85번째 생일을 맞아 축전도 보냈다.

정부는 윤 장관의 방문으로 쿠바와의 관계에 물꼬를 튼 뒤 이해관계의 접점을 넓히며 관계 개선 분위기를 조성하겠다는 구상이다. 이를 통해 궁극적으로는 쿠바와 관계 정상화를 추진, 대북 압박 기조를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다만, 쿠바가 북한의 혈맹국인 점을 감안해 지나치게 속도를 내지는 않겠다는 입장이다.

윤 장관은 회담을 마친 뒤 쿠바 한인 후손들을 위한 문화원 회관인 '호세 마르티 한·쿠바 문화클럽'을 찾아 방명록에 "쿠바 이민 95년을 맞는 시기에 한국 외교장관으로서는 최초로 쿠바를 방문하고, 한인 후손회관을 찾게돼 기쁘게 생각합니다. 한인 후손 여러분들이 한·쿠바 양국 간 마음과 마음을 잇는 가교 역할을 해주시는 데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건강하신 가운데 양국 관계발전을 위해 더 큰 기여를 해주시길 기원합니다. 2016.6.5 대한민국 외교부장관 윤병세"라는 글을 남겼다.

ACS(카리브국가연합)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지난 4~5일 쿠바를 방문했던 윤 장관은 한국시간으로 7일 오후 귀국한다. 

[뉴스핌 Newspim] 이영태 기자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