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쿠바 특사 방북…북한, 최고인민회의 오늘 개막

리수용·최룡해 만나 친선관계 확인…김정은 새 직위 관심

  • 기사입력 : 2016년06월29일 13:41
  • 최종수정 : 2016년06월29일 14: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영태 기자] 쿠바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국면 속에서도 북한에 특사를 파견해 양국 간 친선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북한 조선중앙TV가 지난달 6일 36년 만에 열린 제7차 노동당대회 모습을 녹화 영상으로 방영하며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발언 내용을 공개했다.<사진=조선중앙TV 캡쳐/뉴시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9일 쿠바 공산당 중앙위원회 제1서기 라울 카스트로 특사로 당 중앙위 정치국 위원인 살바도르 안토니오 발데스 메사 국가평의회 부의장이 지난 28일 평양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에선 이날 최고인민회의 제13기 제4차 회의가 개막했다.

카스트로 제1서기의 특사 일행은 만수대를 찾아 김일성과 김정일 동상에 꽃바구니를 헌정하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인 최룡해 부위원장을 만나 쿠바 공산당 제7차 대회 결과를 통보했다.

특사 일행은 이어 연회에 참석해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인 리수용 부위원장, 리창근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신홍철 외무성 부상, 리광근 대외경제성 부상 등과 만나 양국의 우호적 관계를 거듭 강조했다.

리수용 부위원장은 이날 연회 연설에서 두 당, 두 나라 사이의 전통적 친선 협조관계를 강조하고 "쿠바 공산당이 제7차 대회 결정을 관철하기 위한 투쟁에서 보다 큰 성과물을 거둘 것을 축원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김정은 동지의 숭고한 뜻을 받들어 쿠바 당과 인민과의 전통적 친선협조관계를 끊임없이 확대 발전시키기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사 부의장은 "이번 방문이 두 나라 사이의 전통적 친선관계를 보다 발전시키는 계기가 되리라 확신한다"며 "쿠바는 앞으로 형제적인 조선 인민과의 관계를 공고히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번에 평양을 방문한 쿠바 특사 일행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만날 가능성도 제기된다. 앞서 지난달 쿠바를 방문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은 당시 라울 카스트로 쿠바 공산당 제1서기를 만나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한 바 있다.

◆ 북한 최고인민회의 오늘 개막…김정은 새 직위 주목

한편 북한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유일 영도체제' 구축을 마무리하기 위한 최고인민회의 제13기 제4차 회의를 이날 열었다.

통일부 관계자는 "이번 최고인민회의는 당대회 후속조치 의미가 가장 크다"며 "조직·인사 변경과 헌법·법률의 제·개정 문제가 논의되고 특히 김정은 유일영도체계 구축을 위한 권력구조 완비를 도모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정은의 새 국가직책으로는 할아버지 김일성 주석이 맡았던 '중앙인민위원회' 위원장을 점치는 전문가가 많다.

한국 '국회'에 해당하는 최고인민회의는 헌법상 최고 주권기관으로 헌법·법령의 제·개정 및 법령 승인, 국가 대내외 정책 기본원칙 수립, 국방위·최고인민회의·내각 인사, 경제발전계획 관련 보고·심의 등 권한을 지닌다. 하지만 북한에서 주요 정책과 관련된 실제 입법·통제권은 노동당에 있어 최고인민회의는 당의 결정을 형식적으로 추인하는 역할을 해왔다.

김정은 시기 북한에서 최고인민회의는 12기 5차(2012년 4월), 6차(2012년 9월), 7차(2013년 4월), 13기 1차(2014년 4월), 2차(2014년 9월), 3차(2015년 4월) 등 모두 6차례 열렸다. 김정은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에 추대된 12기 5차 행사를 시작으로 네 차례 연달아 참석했으나, 최근 열린 13기 2차와 3차 회의에 불참했다. 

[뉴스핌 Newspim] 이영태 기자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