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유럽증시] 국채 수익률 급등.기술주 하락에 혼조 마감

  • 기사입력 : 2021년02월24일 02:40
  • 최종수정 : 2021년02월24일 02: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 유럽 주요국 증시가 23일(현지시간)혼조세로 마감했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11.13 mj72284@newspim.com

범유럽지수인 STOXX 600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74포인트(0.42)% 내린 411.32에 마감했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지수는 85.23포인트(0.61%)하락한 1만3864.81을 기록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지수도 13.70포인트(0.21%) 오른 6625.94,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지수도 12.40포인트(0.22%) 상승한 5779.84에 마쳤다.

유럽 증시는 최근 국채 금리 급등으로 나타난 인플레이션 공포에 기술주 중심으로 하락하면서 투자심리가 위축됐다. 또 일부 기업들의 실적발표가 이어진 가운데 시장은 코로나19 이후 경제 회복 속도에 우려를 제기했다.

또 유럽 ​​시장은 지난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하락한 저점에서 급격히 상승했지만 주요 국가의 새로운 봉쇄로 인해 유로존 경제 회복에 대한 의구심으로 코로나19 이전 고점에 도달하지 못한 상황이다.

마이클 휴슨 CMC 마켓 분석가는 "투자자들은 미국 채권 수익률 상승과 인플레이션 우려에 대해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는 한편, 독일 닥스 시장은 기술주 중심으로 하락하면서 유럽시장 전체적으로 분위기가 가라 앉았다"고 밝혔다.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