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대웅제약, 매출 1조 '턱걸이'..영업이익은 '반토막'

ITC 소송 비용 증가, 알비스 매출 감소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 매출 성장

  • 기사입력 : 2021년02월15일 17:44
  • 최종수정 : 2021년02월15일 17: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대웅제약이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소송 비용과 증가와 항궤양제 '알비스' 매출 감소에도 불구하고 '매출 1조원' 수성에 성공했다.

대웅제약은 15일 지난해 연결 재무제표 기준 전년(1조1134억원) 대비 5.2% 줄어든 1조554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170억원으로 전년(447억원) 대비 62.0% 줄었다. 당기순이익도 252억원으로 전년(289억원) 대비 12.7% 감소했다.

대웅제약 본사 전경 [제공=대웅제약]

대웅제약은 "ITC 소송 비용과 알비스 판매금지 조치로 인한 매출 공백 등 비경상적 요인이 크게 작용했음에도 나보타 매출이 유의미한 증가세를 보였고 전문의약품(ETC)과 일반의약품(OTC)이 견고한 판매량을 지켜냈다"고 설명했다.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 매출은 작년 445억원에서 올해 504억원으로 성장했다. 전년 대비 국내매출이 두 배 가까이 성장했고 수출실적 역시 견고하게 유지되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감소한 미국 판매량은 브라질, 태국 등 제3국에서 발생한 매출로 상쇄했다.

전문의약품(ETC) 부문은 지난해 7094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라니티딘 잠정판매 중지 사태로 알비스 매출이 완전히 제외됐음에도 크레젯, 포시가, 릭시아나 등이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새로 판매하기 시작한 콩코르 역시 100억원 넘는 매출을 기록하면서 공백을 메웠다.

일반의약품(OTC) 부문은 지난해 1133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고함량 비타민B 복합제 임팩타민이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ITC 소송비용 지출과 알비스 판매금지 조치 등 일시적인 악재에도 불구하고 작년에 견고한 매출을 지켜낼 수 있었다"며 "지난해 매출에 악영향을 주었던 악재들은 이제 대부분 사라졌으며 올해부터는 코로나19치료제를 비롯해 준비해 온 R&D 과제들에서 본격적으로 열매를 거두기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대웅제약은 지난해 R&D 비용으로 1050억원을 지출하는 등 매년 매출의 10% 가량을 신약 파이프라인 고도화에 사용하고 있다.

우선 코로나19 치료제 후보인 호이스타정이 경증 및 중등증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2·3상을, 코로나19 예방효과에 대해 3상을 진행 중이다. 또다른 후보인 니클로사마이드 주사제 또한 개발 중이다.

이외에도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펙수프라잔 역시 국내 품목허가를 앞두고 활발한 해외 라이선스아웃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당뇨병치료제 이나보글리플로진이 국내 최초 신속심사대상의약품으로 지정돼 3상을 진행 중이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