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뉴욕증시] 혼조 마감…나스닥만 사상 최고치 경신

  • 기사입력 : 2021년01월23일 06:53
  • 최종수정 : 2021년01월23일 06: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 뉴욕증시는 22일(현지시간) 혼조세로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179.03포인트(0.57%) 하락한 3만996.9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1.6포인트(0.3%) 내린 3841.47,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2.15포인트(0.09%) 상승한 1만3543.06으로 집계됐다.

[워싱턴 로이터=뉴스핌] 최원진 기자=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과 그의 아내 질 바이든이 취임식이 열린 연방 의회의사당 웨스트 프런트에 도착했다. 2021.01.20

이날 나스닥은 사상 최고치를 또 경신했다. 주간별로 보면 다우지수는 0.6% 상승했으며, S&P500와 나스닥은 각각 1.9%, 4.2% 상승했다.

시장은 주요 경제 지표와 기업 실적, 경기 부양책 뉴스에 민감하게 반응했다.

이날 발표된 미국의 지표는 호조를 보였다.전미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12월 기존 주택판매가 전월보다 0.7% 증가한 연율 676만 채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문가 예상치를 상회했다.

기술주의 상승도 시장을 지지했다. 애플은 1.6%, 페이스북은 0.6% 상승했다. 특히 다음주 발표가 예정된 애플, 페이스북, 테슬라 등의 실적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반면, IBM의 실적이 부진하게 발표되면서 주가는 약 10% 폭락했다. 또 인텔 주가도 9% 넘게 급락했지만 실적 유출 사고 등이 부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경기 부양책에 대한 우려는 다시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추진할 부양책이 원만히 통과하지 못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중도파인 공화당 리사 머코스키와 밋 롬니 상원의원이 1조9000억 달러 부양책에 대해 회의적인 견해를 드러낸 바 있다.

 

여기에 코로나19 재확산과 백신 접종 속도도 여전히 부담이다.  중국의 코로나19 환자가 다시 증가하고, 홍콩에서는 일부 지역 봉쇄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