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WTI,1.6%↓...코로나 재확산.원유 재고 급증

  • 기사입력 : 2021년01월23일 05:54
  • 최종수정 : 2021년01월23일 05: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 국제 유가는 22일(현지시간) 하락 마감했다.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와 원유 재고 급증 영향으로 분석된다.

셰일유 생산시설 [사진=블룸버그]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3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거래일 대비 배럴당 1.6%(0.86달러) 떨어진 52.2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3월물 브렌트유는 배럴당 1.1%(0.60달러) 떨어진 55.50달러에 집계됐다.

이날 시장은 코로나 확산세에 주목했다. 특히, 세계 최대 원유 수입국인 중국에서 코로나19 신규 감염자 확산 소식이 원유 수요 전망을 어둡게 했다. 특히 중국인이 대이동하는 음력 설을 맞아 바이러스가 더 확산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이와 더불어 미국의 원유 재고가 급증했다는 소식도 유가를 끌어 내렸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지난주 미 원유 재고는 440만 배럴 증가해 시장 전망(250만 배럴 감소)보다 훨씬 급증했다.

한편, 국제 금값은 미 달러화 강세로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5%(9.70달러) 내린 1856.2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