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자일링스 품에 안은 AMD, 데이터센터 반도체 강자 대열 합류"

자일링스, FPGA 반도체 강점..엔비디아·인텔 대상 우위는 장기전
자일링스 5G·자동차 시장 진출 기회도...반독점법 저촉 위험 낮아

  • 기사입력 : 2020년10월28일 14:25
  • 최종수정 : 2020년10월29일 15: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 어드밴스드 마이크로 디바이시스(AMD)가 자일링스 인수를 계기로 데이터센터 반도체 시장의 강자 대열에 합류할 전망이라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신문은 AMD가 자일링스 인수 발표로 데이터센터 반도체 시장에서 승자 중 한 곳이 될 것이라는 주장에 힘을 싣게 됐다고 전했다. 데이터센터는 클라우드와 머신러닝에 필요한 연산 능력이 상당 부분 집중된 분야다. 관련 분야의 강자로 인텔과 엔비디아 등이 거론된다.

리사 수 AMD 최고경영자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날 앞서 AMD는 자일링스를 350억달러에 모두 주식 교환 방식으로 인수한다고 발표했다. 거래 완료 목표 시점은 내년 말까지다. 이에 대해 FT는 "이제 AMD가 데이터센터 분야에서 더욱 폭넓은 역할을 할 무대를 마련했다"고 했다.

◆ AMD, 5년 전 최강자 인텔에 반격

5년 전만 해도 AMD에 대해 이런 평가를 하기란 상상하기 어려웠다고 신문은 전했다. 당시에는 인텔이 특수 반도체 제조업체 알테라 인수를 통해 입지를 공고히 하며 데이터센터 반도체 분야의 최강자로 불리고 있었다. 그때 AMD에 대해 인텔의 적수가 되지 않는다는 평가가 나오는 등 경쟁력이 낮은 기업으로 불렸다.

하지만 지금은 인텔을 대상으로 반격에 나서고 있다고 FT는 보도했다. AMD의 올해 9월 말까지 12개월 동안의 개인용컴퓨터(PC)와 서버용 중앙저리장치(CPU)와 그래픽처리장치(GPU) 매출액은 86억달러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780억달러인 인텔과 비교하면 규모는 작지만 신제품 매출 호조를 바탕으로 시장 점유율을 빼앗아 오는 모습이 관찰된다.

◆ 자일링스, 'FPGA' 반도체 강점

자일링스는 'FPGA'로 불리는 특수 형태의 반도체에 강점이 있다. FPGA는 회로 구성을 변경할 수 있고 범용성이 뛰어난 CPU와, 용도를 좁혀 전력 절약성을 높인 전용 반도체 모두의 장점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인공지능(AI)의 방대한 계산을 하기 위해서는 CPU보다 FPGA가 효율적이다. 오랫동안 CPU 부문에서 하위 제조사로 만족했던 AMD에 기대가 나오는 배경이다.

AMD 옵테론 6000 시리즈 프로세서 [사진= 로이터 뉴스핌]

AMD는 자일링스의 FPGA를 바탕으로 데이터센터 부문 강자인 인텔과 엔비디아와 경쟁할 예정이다. 당초 비디오게임이 주된 목적이었던 자사 GPU를 이용해 머신러닝 속도를 끌어올린 엔비디아는 데이터센터 분야의 입지 강화를 위해 ARM 인수를 완료한 뒤 ARM이 설계한 CPU를 제품 포트폴리오에 추가할 계획이다.

인텔은 지난해 ASIC(주문형 반도체) 제조업체인 하바나를 20억달러에 인수해 데이터 부문에서의 역량을 한층 끌어올렸다. 특정 목적에 맞게 제작되는 ASIC는 기계학습 계산의 가속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만들어질 수 있다고 FT는 설명했다.

◆ 자일링스 5G·차 시장 진출 기회도

AMD가 엔비디아와 인텔을 상대로 데이터센터 반도체에서 우위를 확보하는 것은 장기적 과제다. 자일링스의 매출에서 데이터센터 부문 고객 비중은 14%에 불과하다. 일부 월가의 애널리스트는 AMD가 핵심인 CPU 시장에서 내구성 면에서 인텔보다 우위에 있다는 평가를 구축하기 위해 집중해야 하는 시기에 자일링스의 인수로 잡음이 생길 수 있다고 우려하기도 했다.

엔비디아 [사진= 로이터 뉴스핌]

다만 AMD가 이번 인수를 통해 자일링스의 매출에서 대부분을 차지하는 5세대(5G) 이동통신 기지국과 자동차 시장에도 진출할 가능성이 열린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측면이 더 크다는 평가가 나온다. 무어 인사이츠앤드스트래티지의 패트릭 무어헤드 애널리스트는 "단기적으로 이번 거래를 통해 얻게 될 주된 혜택은 다각화"라고 했다.

◆ 자일링스 인수, 반독점법 저촉 위험 낮아

올해 들어서 반도체 업계에는 대형 인수·합병(M&A)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 9월 엔비디아의 ARM 인수 방침 발표에 앞서 지난 7월에는 아날로그디바이시스(ADI)가 맥심인티그레이티드프로덕츠를 209억달러에 산다고 했다. 이들 거래 모두 공통으로 주식 교환의 방식을 통해 현금 사용을 억제하겠다는 의도가 보인다.

첨단 기술의 근간인 반도체 산업의 재편은 각국 정부에 발목이 잡히기도 한다. 예로 2018년 3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브로드컴의 퀄컴 인수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렸고, 같은 해 7월에는 퀄컴의 NXP세미컨덕터 인수가 중국 당국의 승인을 얻지 못해 좌초됐다. 다만 AMD의 자일링스 인수의 경우 양사 모두 중견 반도체기업으로 현지의 독점금지법에 저촉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평가된다.

브로드컴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