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미국대선] 바이든, 트럼프 대북정책 맹공…"김정은은 폭력배"

트럼프 "오바마 정부 핵 전쟁 날 뻔...김정은 싫어해"
바이든 "핵 무기 줄이고 한반도 비핵화된다면 만나겠다"

  • 기사입력 : 2020년10월23일 11:04
  • 최종수정 : 2020년10월26일 07: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최종 TV토론회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對)북한 정책을 비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민주당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10월 22일(현지시간) 미국 테네시주 내슈빌 벨몬트대에서 열린 최종 대선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0.23 [사진=로이터 뉴스핌]

바이든 후보는 이날 밤 9시(한국시간 23일 오전 10시)께 테네시주 내슈빌 벨몬트대학에서 생중계로 진행된 최종 TV토론회에서 진행자는 북한이 최근 열병식에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공개한 것과 관련해 이를 북한과 관계에서 배신으로 느끼냐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질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당시에 북한과 핵 전쟁할 것이라고 했다. 우리와 북한의 관계는 다른 형태다. 좋은 관계이고 전쟁은 없다"며 자신이 아니었으면 지리적으로 가까운 서울 시민 수백만명이 사망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좋은 친구라고 한다. 김 위원장은 폭력배(thug)다. 이제 북한은 미국 영토에 쉽게 닿을 무기까지 개발한다"고 꼬집었다.

진행자는 이어 김 위원장과 만나는 데 조건이 있다면 무엇이겠느냐고 바이든 후보에 질문했다. 바이든 후보는 "그들은 핵 능력을 줄여야 한다. 한반도는 비핵화돼야 한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은 오바마 대통령을 싫어했고, 이에 전임 행정부는 북한과 협상을 시도했지만 그러지 못했다. 내 행정부 아래 북한과 전쟁은 없고 좋은 관계"라고 반박했다.

바이든 후보는 "오바마 행정부 때 북한에 제재를 더 가한다고 하니 양국이 만나지 못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취임하고 3개월까지 상황은 매우 위험했다. 전임 행정부가 내게 엉망진창(mess)인 북한과의 상황을 넘겨줬다"고 덧붙였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