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미국대선] 최종 후보 토론 앞둔 트럼프, 코로나19 음성 판정

바이든 전 부통령도 음성 판정받아

  • 기사입력 : 2020년10월23일 05:05
  • 최종수정 : 2020년10월23일 05: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22일(현지시간) 미국 대통령 후보 TV 최종 토론을 앞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후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CNBC와 더 힐(The Hill)에 따르면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과 마크 메도스 비서실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토론이 진행되는 테네시주 내슈빌로 향하면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대선 토론위원회는 후보들에게 이날 토론 전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것을 요구했다. 민주당의 조 바이든 전 부통령도 이날 오전 음성 판정을 받았다.

22일(현지시간) 미국 테네시주 내슈빌의 벨몬트대에서 최종 대통령 후보 TV 토론이 준비 중이다.2020.10.23 mj72284@newspim.com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일 자신과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월터 리드 국립 병원에서 코로나19 치료를 받았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2차례 산소포화도가 기준치 미만으로 떨어져 산소 보충 치료를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첫 토론에 앞서 자신이 코로나19 검사를 했는지 분명히 밝히지 않았다.

이날 마지막 TV 토론은 미국 동부시간 오후 9시(한국시각 23일 오전 10시)부터 내슈빌 벨몬트대에서 크리스틴 웰커의 진행으로 이뤄진다.

웰커가 선택한 토론 주제는 ▲ 코로나19 대응 ▲ 미국의 가족 ▲ 미국의 인종 ▲ 기후변화 ▲ 국가안보 ▲ 리더십이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