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2020국감] 한전·한수원 등 공공기관 17곳 상임감사, '1인당 900만원' 외유성 해외연수

5일 중 4일간 현지 문화탐방…상임감사 9명 600만원 상당 비즈니석
이장섭 "공공기관 해외연수, 외유성 교육 이뤄지는 관행 근절돼야"

  • 기사입력 : 2020년10월22일 08:43
  • 최종수정 : 2020년10월22일 08: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한국전력과 한국수력원자력 등 17개 공공기관 상임감사 및 감사실 소속 직원들이 1인당 평균 900만원에 달하는 외유성 해외연수를 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2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장섭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진행된 '4차 산업혁명 혁신 동력 벤치마킹' 해외연수가 외유성 연수 의혹이 있다.

지난해 12월 2일 한전과 한수원 등 17개 공공기관 상임감사와 감사실 소속 직원 30여명은 5박 7일 일정으로 미국 샌프란시스코 연수 일정을 떠났다. 해당 연수는 한국공공기관감사협회가 주관해 실리콘밸리 현장 답사를 통해 공공기관 혁신 방안을 모색한다는 목적을 가진다고 알려졌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장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2020.09.08 leehs@newspim.com

하지만 연수 첫 일정은 금문교와 소살리토 등 샌프란시스코를 대표하는 관광지 방문이었다. 이어진 일정에서도 5일 중 4일 동안 '현지 문화체험'이라는 이름으로 외유성 행선지가 이어졌다. 귀국 전 마지막 일정은 캘리포니아 유명 와인산지인 '나파벨리'였다.

참가자 1인당 연수 비용은 평균 902만원에 달하며, 총 비용은 약 3억3000만원에 달한다. 9명의 상임감사들은 이동간 약 600만원 가량의 비즈니스석을 이용했다. 모든 비용은 자부담 없이 해당 기관에서 지출했다. 국민의 혈세로 비즈니스석 이용부터 와인음용까지 이루어진 것이다.

해당 연수에 배포된 교육자료에 적힌 방문 기관별 정보는 관련 기사를 그대로 옮겨 놓거나 홈페이지 소개글을 붙여 넣는 등 졸속으로 구성됐다.

또한 기관별 결과 보고서를 입수해 분석한 결과, 한 기관을 제외하고는 모든 기관의 보고서가 동일한 내용으로 나타났다. 이마저도 제출하지 않거나 활동 내역 없이 일정만 적힌 보고서도 다수다. 부실한 해외 연수관리는 일회성 여행에 그친다는 것을 방증한다.

이장섭 의원은 "국민의 혈세로 진행되는 공공기관의 해외연수가 목적과 다른 외유성 교육으로 이뤄지는 관행은 근절되어야 한다"며 "해당 기관들에 대해 재발 방지 대책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