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2020국감] 김현미 국토부 장관 "임대차3법 조기안착 챙기겠다"

"연내 공적주택 21만 가구 공급...수도권 30만 가구 속도낼 것"

  • 기사입력 : 2020년10월16일 10:43
  • 최종수정 : 2020년10월16일 10: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해철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임대차3법이 시장에 조기 안착할 수 있도록 면밀하게 챙기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1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토부 국정감사에서 "투기 수요를 차단하고 주택공급 기반을 확충하는 등 실수요자 중심의 주택시장을 만들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이 지난 9월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토위 전체회의를 준비하고 있다. 2020.09.23 leehs@newspim.com

그는 "서민 주거 안정을 위해 연내에 수요자 맞춤형 공적주택 21만 가구를 차질없이 공급하겠다"며 "수도권 주택 30만 가구도 속도감 있게 공급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존 주민의 주거권을 보장하면서 쪽방촌을 정비하고, 주거급여 수급 가구와 지급 수준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경제 활력을 높이기 위해 혁신 인프라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디지털 트윈, 그는 "SOC 디지털화, 그린 리모델링 등 한국판 뉴딜도 속도감 있게 추진해 새로운 경제로의 전환과 대규모 일자리 창출에 진력하겠다고 했다.

또 국토교통 산업을 가고 싶은 좋은 일자리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자율주행차, 드론, 스마트시티 등 혁신성장 산업의 성과를 가시화 하겠다"며 "건설업의 임금 보장을 확립하고 택배, 배달 등 생활물류 산업을 발전시켜 국토교통 일자리의 질을 높이겠다"고 설명했다.

편리한 출퇴근길 조성을 위한 교통 시스템 혁신도 강조했다. GTX, 신안산선 등을 차질없이 건설하고 서울역, 청량리역 환승센터 구상에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김 장관은 누구나 안전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안전속도 5030을 정착시키고 화물차와 이륜차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겠다"며 "발주자, 시공자의 책임을 확대하고 특별법 제정을 추진해 건설 현장의 안전 위협요인도 근절하겠다"고 말했다.

sun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