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SNS 톡톡] 장제원 "김종인 독단 드러나...'마이너스 손' 그만 휘둘러야"

"비대위, 스스로를 돌아봐야...당 지지율 하락은 우리의 몫"
"김종인, 보궐선거에 '이래서 안돼' '저래서 안된다' 해"

  • 기사입력 : 2020년10월13일 16:13
  • 최종수정 : 2020년10월13일 16: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13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보궐선거 준비위원회 구성문제로 내부갈등이 있었다. 모든 정치 일정과 인사를 독단적으로 결정하는 비대위의 문제가 다시 한 번 외부로 드러났다"며 비판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특유의 '마이너스의 손'을 휘두르고 있다"며 당 운영 방식을 바꾸라고 촉구했다.

[사진=장제원 페이스북]

장제원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 지지율이 김종인 비대위원장 취임 당시 가졌던 27.5%에 근접할 정도로 하향국면에 있다"며 "민주당이 이토록 헛발질을 계속하는데 지지율 하락은 우리의 몫"이라고 말했다.

그는 "책임을 느껴야 할 김 위원장은 느닷없이 '이런 식이면 비대위원장을 할 수 없다'고 했다"며 "전례없이 막강한 전권을 휘두르는 김 위원장이 남 탓을 한다는 것이 쉽게 납득이 가질 않는다. 비대위는 스스로 돌아봐야 한다"고 꼬집었다.

장 의원은 이어 "대안 없이 소리만 요란했던 '이슈선점 이벤트'가 효력을 다해 가고 있다"며 "중도, 외연확장을 외치며 정강, 정책 맨 앞자리를 장식한 기본소득제나 전일 보육제 등에 대한 당론 법안 하나 발의한 적이 있나"라고 질타했다.

그는 또한 "지나치게 독선적인 당 운영이 원, 내외 구성원들의 마음을 떠나가게 하고 있다"며 "경제 3법에 대해서 공론의 장을 열기보다는 반대 목소리에 대해 '잘 알고 하는 소리인지 모르겠다'며 가르치려 든다. 훈계인지 정치인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그는 "당명에서 당색까지 오로지 '나를 따르라'고 한다. 주인인데, 객(客)이 돼 있다. 경직된 쇄당정치는 당의 외연확장을 막고 있다"며 "우리에게 주어진 한 줄기 빛과 같은 보궐선거다. 김 위원장은 어떤 의도인지는 모르겠지만, 여전히 이 사람은 이래서 안 되고, 저 사람은 저래서 안된다며 특유의 '마이너스의 손'을 휘두르고 있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그러면서 "지지율 정체, 싸우지 못하는 약한 야당, 자꾸 짜증만 내는 비대위, 많은 당원들께서 답답함을 호소하며 돌아서고 있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국민의힘은 지난 12일 3선 김성훈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재보궐경선준비위원회를 공식 발족했다. 비대위는 당초 유일호 전 경제부총리를 위원장으로 낙점했지만, 당내 반발이 일자 이를 철회하고 현역 의원으로 선회했다.

이 과정에서 김 위원장과 비대위원, 주호영 원내대표, 김선동 사무총장 등 지도부 사이 소통이 원활하지 못했던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