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SNS 톡톡] 안철수 "文, 국민보다 북한이 먼저"…北 피살 '대국민 담화' 촉구

"文, 국민의 참혹한 죽음 외면할 생각인가…정부의 직무유기"
"종전선언 연설, 국제사회가 왜 무반응이었는지 생각해봐라"

  • 기사입력 : 2020년10월11일 11:30
  • 최종수정 : 2020년10월11일 11: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북한군의 우리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사건 발생시점부터 행보에 대한 해명과 향후 이 문제를 어떻게 풀어나갈 것인지,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어떻게 지켜낼 것인지에 대한 '대국민 담화'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은 끝내 우리 국민의 참혹한 죽음을 외면할 생각인가. 지금 대한민국은 국가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고 있나. 명백한 정부의 직무유기 아닌가"라며 이같이 촉구했다.

[사진=안철수 페이스북 캡쳐]

안 대표는 "서해안 우리 국민 총격 피살만행에 대해 UN 인권특별보고관이 사건과 관련한 공식 자료를 남북한 모두에게 요청하는 방안을 고려하겠다는 보도가 나왔다"며 "UN 특별보고관은 북한군에 의해 사살당한 공무원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정확히 밝힐 의무가 한국과 북한 정부 모두에게 있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유가족은 국제인권법에 보장된 진실을 알 권리가 있고, 정보당국이나 군 당국 등은 기밀을 포함한 모든 정보를 유가족에게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며 "참으로 부끄러운 일이다. 정부가 북한의 거짓말투성이 전화통지문에 황송해하고 눈치 보기에 급급하며 국제사회에 진상규명 요청조차 안 하니 이런 일이 벌어지는 것 아닌가. 국제적인 망신"이라고 질타했다.

안 대표는 "월북이냐, 실족 표류냐가 문제의 본질이 아니다"라며 "대한민국 공무원이 깜깜하고 차디찬 바다에서 6시간이나 신문을 받다가 총살당하고 불태워 버려진 '참혹한 죽임'이 이번 사건의 본질"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 대표는 이번 사건을 결코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의 범죄 관련자는 물론 우리 정부의 대응과정에도 문제가 있었다면 엄정한 책임추궁과 처벌이 뒤따라야 한다"며 "이번 국정감사에서 외교통일, 국방, 정보위 등 관련 상임위는 진실을 규명해야 하며, 정부 여당이 계속해서 진실을 은폐하고 물타기 한다면 UN안보리의 조사촉구 및 국정조사를 통해 반드시 진실 규명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번 문대통령에게 '국민이 먼저냐, 북한이 먼저냐'는 질문을 드렸는데 대통령의 행보를 보면 우리 국민보다 북한이 먼저인 것이 분명해 보인다"며 "'대국민 담화'가 이 시점에서 대통령이 해야 할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전했다.

그는 "이번 UN 연설의 종전선언에 대해 북한은 물론 국제사회가 냉랭한 무반응이었는지를 잘 생각해 보시고, 이번 기회에 진정한 대북 전략의 지렛대(Leverage)는 무엇인지 생각해 보길 바란다"고 충고했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