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SNS 톡톡] 송영길 "김정은 열병식 발언 긍정적…결국 종전선언이 답"

"北, 열병식서 ICBM 공개…美 본토 공격대상 노출"
"美 연방하원 외교위원장 후보 3명…종전선언 결의안 서명"

  • 기사입력 : 2020년10월11일 15:34
  • 최종수정 : 2020년10월12일 16: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노동당 창건 75주년 열벙식에서의 발언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결국 종전선언이 답"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송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이) '다시 두손을 마주 잡는 날이 찾아오기를 기원한다'며 남녘 동포들에 대한 애정을 표시했다"며 "코로나 이후 다시 남북협력의 시기가 도래할 것이라는 기대를 갖게 하는 발언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사진=송영길 페이스북 캡쳐]

송 의원은 "김 위원장은 열병식에서 공개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두고 자신들의 무력이 결코 그 누구를 향한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다"면서도 "하지만 객관적으로는 미국 본토가 북한 미사일의 공격대상에 노출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북한의 ICBM 공개는 왜 시급히 남북미 간의 대화가 필요한지를 시사해주고 있다"며 "결국 북핵 문제는 북미관계 정상화와 종전협정의 평화협정으로의 전환을 통해서만 해결할 수 있기 때문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 의원은 "또 종전선언은 ICBM,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 북한의 추가 도발을 막기 위한 가장 적극적인 조치로서 의미가 있다"며 "북미 간 적대관계가 지속되면 북한이 SLBM을 발사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거듭 말하지만 종전선언은 비핵화로 가기 위한 입구"라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에 대한 의지와 선제적 무력사용을 하지 않겠다는 김정은 위원장의 메시지에 더해 종전선언을 위한 미국 정치권의 움직임도 고무적"이라며 "미국의 연방하원 외교위원회 위원장에 출마한 후보 3명 모두가 한국전 종전선언 결의안에 서명을 한 것이다. 미국 민주당의 입장이 종전선언 지지 방향으로 움직이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 근거"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