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미국대선] "레드스테이트 아이오와·텍사스에서도 트럼프 고전" - 여론조사

24일 발표 뉴욕타임스/시에나대 공동 여론조사 결과
아이오와 45 대 42, 텍사스 46 대 43, 조지아 45대 45
바이든, 여성 유권자들 지지 많이 받는 편

  • 기사입력 : 2020년09월25일 15:24
  • 최종수정 : 2020년09월25일 15: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 최신 미국 대선 여론조사 결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16년 선거 때 힐러리 클린턴 당시 민주당 후보를 앞질렀던 이른바 '레드스테이트(공화당 지지 우세주)'인 아이오와와 조지아주 등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역시 보수 성향인 텍사스 주에서도 올해 대선 민주당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큰 지지율 차이가 없었다.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롯에서 진행한 '흑인 경제 서미트'(Black Economy Summit) 야외 유세행사에서 손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09.23 [사진=로이터 뉴스핌] 

2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가 시에나칼리지와 공동으로 지난 16일부터 22일 전화로 진행한 대선 후보 지지도 여론조사 결과 ▲아이오와: 바이든 후보 45%, 트럼프 대통령 42% (이하 표본오차 ±4%포인트)▲조지아: 45대 45% 동률(±5%p) ▲텍사스: 트럼프 대통령 46%, 바이든 후보 43%(±5%p)로 집계됐다.

세 개주 모두 지난 2016년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5%p 이상 표차로 승리한 곳이어서 주목된다. 바이든 후보는 여성 유권자들의 지지를 더 받고 있다. 바이든 후보는 아이오와주에서 14%포인트(p), 조지아 주에서는 10%p 트럼프 대통령 보다 더 높은 여성의 지지를 받고 있다. 텍사스 주의 경우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든 후보를 조금 앞서고 있는데 이는 남성 유권자가 16%p 압도적인 차이로 그를 지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여성 유권자의 경우 바이든 후보가 8%p 더 지지를 받고 있다.

NYT는 2016년 대선 때도 남여 유권자들의 지지 선호에 차이가 있었는데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남성 유권자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았다면 지금은 남성 지지도가 떨어졌다고 분석했다. 바이든 후보는 세 개주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남성 유권자 지지도 차이를 좁힌 반면, 2016년 힐러리 당시 후보가 우세했던 텍사스, 아이오와주에서의 여성 유권자들의 마음도 더 끌고 있다고 진단했다.

세 개주 여론조사를 종합한 결과 10명 중 9명꼴로 누구에게 투표할지 확실히 정했다고 응답했다. 이에 NYT는 "이는 선거 레이스의 판도를 뒤집을 만한 여지가 비교적 작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리얼클리어폴리틱스가 여러 여론조사를 종합해 분석한 결과 2016년 대선 때 보다 올해 대선이 지지도 차이가 크다.

2016년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힐러리 클린턴 후보에게 3%p 밀렸다면, 올해는 바이든 후보에 7%p 뒤처지고 있다. 추세도 점차 바이든 캠프의 지지도가 강해지는 반면 트럼프 진영은 힘이 빠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불과 40일 안 쪽으로 다가 온 대선을 앞두고 여론조사에서 패색이 짙어지기 때문에 더욱 더 대선 결과 불복 논란이 불거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