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미국대선] 공화당 지도부, 트럼프 불복 입장에 '화들짝'..."평화로운 정권 이양 약속"

공화당 지도부 "결과 상관없이 질서있는 정권 이양"
그레이엄 "트럼프에 불복 권한 있어..패소 시 수용"

  • 기사입력 : 2020년09월25일 08:53
  • 최종수정 : 2020년09월25일 09: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대통령선거 패배 시 불복 입장을 내비친 가운데 여당 공화당 지도부는 24일(현지시간) 대선 결과에 따른 '평화로운 정권 이양'을 약속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날 트럼프 대통령은 11월3일 대선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에게 패배하면 연방대법원이 이를 판단할 것이라며 불복 의사를 드러냈다.

[워싱턴 로이터=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치 매코널 미국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가 워싱턴DC에 위치한 연방의회 의사당에서 표결을 마치고 상원 본회의장을 빠져나오고 있다. 2020.07.23 bernard0202@newspim.com

이 같은 발언은 패배 시 대법원이 대선 승패를 판단하게 될 수 있으므로 대선 전 고(故)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대법관의 후임 지명·인준이 중요하다는 취지에서 나온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불복 발언 이후 공화당 일부 의원 사이에서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공화당 지도부는 평화적 정권 이양을 약속하며 재빨리 논란 진화에 나섰다.

이날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11월3일 선거의 승자는 (내년) 1월20일에 취임한다. 1792년 이후 4년에 한 번씩 이뤄진 것처럼 질서 있는 전환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케빈 매카시 하원 공화당 원내대표도 "결과에 상관없이 순조로운 전환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백악관은 해명을 내놨다.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대통령은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 결과를 받아들일 것"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수개월 동안 민주당이 추진하는 우편투표 확대를 언급하며, 대선 불복 가능성을 밝힌 바 있다. 그는 우편투표 확대로 부정행위가 일어날 것이라며, 민주당이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빌미로 대선을 조작하려 한다고 비난해왔다.

과거 대법원에서 대선 결과가 판가름 난 사례는 2000년 당시 공화당 조지 워커 부시(아들 부시) 후보와 민주당 앨 고어 후보의 대결 1번뿐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인 공화당의 린지 그레이엄 상원 법제사법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불복할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대)법원이 결정할 것이다. 공화당이 패소하면 결과를 받아들일 것"이라며, "하지만 우리는 완전한 법정이 필요하다"고 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26일 새 대법관 후보 지명자 발표 가능성을 예고한 가운데 유력한 지명자로 에이미 코니 배럿이 거론된다.

그는 시카고의 제7 순회항소법원 판사로 보수적 성향을 가진 인물이다. 배럿 판사가 상원 인준을 통과하면 대법관 9명 가운데 보수 성향의 판사 수는 6명이 된다.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