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정세균 "통신비는 계획대로 지급, 전국민 독감 백신 지급 논의는 비현실적"

"백신은 하루하루 만드는 것이 아니라 수개월 걸쳐 만들어진다"
보수단체 개천절 집회에는 "모든 법적 조치 동원해 막겠다"

  • 기사입력 : 2020년09월14일 15:41
  • 최종수정 : 2020년09월14일 17: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당초 계획한대로 만 13세 이상 국민을 대상 통신비를 2만원씩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또 야권 일각에서 대안으로 제시한 전국민 독감 백신 지급에 대해서는 "무료 백신 1900만명분 등 3900만명분 백신이 준비돼 있다"며 "백신은 주문부터 제작까지 수개월이 걸리는 만큼 전국민 백신 지급은 현실적이지 않다"고 반박했다.

정세균 총리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통신비 지급을 원래 계획대로 할 것인가"라는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정부에서는 비대면 사회에서 통신이 굉장히 중요수단이라고 본다"며 지급에 변화가 없음을 명확히 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020년도 제4회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정부의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2020.09.14 kilroy023@newspim.com

이어 "독감과 코로나19 트윈데믹(Twin-demic)이 우려되는 만큼 통신비 대신 백신에 예산을 쓰자는 지적이 있다"는 정 의원 질의에는 "백신은 이미 준비돼 있다"며 반박했다. 

정 총리는 "평년 1300만명을 대상으로 무료 접종을 하는데 올해는 추가경정예산안을 통해 6백만명분을 추가로 확보, 청소년과 어르신들 1900만명을 대상으로 무료 접종한다"며 "이외에 본인 부담 백신 1000만명 분을 따로 확보, 2900만명분 독감 백신이 준비돼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약을 선전하는 것은 아니지만 독감에 타미플루라는 약이 좋다고 한다"며 "그 타미플루도 1100만명분이 준비가 돼 있다. 독감에 관한한 완벽할 정도로 정부가 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그러면서 "독감 백신은 하루만에 만드는 것이 아니라 수개월 전 주문을 받아 만든다"라며 "4차 추경에 추가적으로 예산을 투입할 필요도 없고, 예산이 확보된다 하더라도 백신을 추가로 확보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정 총리는 오는 10월 3일로 예고된 보수단체 광화문 집회에 대해서는 "필요한 모든 법적 조치를 동원해 막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도 "민주 정부에서 표현의 자유와 집회의 자유도 중요하지만 경험하지 못한 감염병 위기 탓에 모임을 자제해야 한다"며 "(집회를) 강행한다면 정부는 모든 공권력을 동원해 제지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