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원희룡 "무료로 전 국민 독감 예방접종해야...제주 이미 준비 마쳐"

"주호영, 전 국민 무료접종 제안 시의적절"
"방역은 선별과 보편의 구분이 의미 없는 사업"

  • 기사입력 : 2020년09월09일 17:37
  • 최종수정 : 2020년09월09일 17: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원희룡 제주지사는 9일 문재인 정부를 향해 "전 국민 독감 무료 예방접종을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형편이 넉넉하지 않은 제주도는 이미 준비를 마쳐 지사 특별명령으로 접종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원희룡 제주지사 leehs@newspim.com

원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습도와 온도가 낮아지면 코로나19가 크게 창궐할 것이란 경고가 나온 지 오래다. 호흡기 질환까지 겹치면 노약자들의 위험이 가중될 것은 불문가지"라며 "할 수 있는 일은 다 해야 한다. 그리고 미리 미리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 점에서 볼 때 어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께서 전 국민 독감 무료예방접종을 정부에 제안한 것은 시의적절하다"며 "면역력 저하를 통한 코로나19 감염 위험, 또 호흡기 질환 등으로 인한 의료체계 과부하를 사전에 낮출 수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그러면서 "당장 준비에 들어가야 한다. 인플루엔자 유행기간, 접종 2주 후부터 예방효과가 나타나는 점을 고려하면 늦어도 11월까지는 2회 접종을 마쳐야 한다. 시간이 많지 않다"고 촉구했다.

그는 "곧 생후 6개월~만 18세 어린이, 임신부 및 만 62세 이상 어르신 대상으로 무료 국가예방접종이 시행될 계획"이라며 "추경 예산을 통해 예년보다는 대상이 확대됐다. 하지만 이것으론 부족하다. 올해는 전 국민 접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제주는 이미 준비를 마쳤다. 지난 6월 16일 도지사 특별명령으로 준비를 시작했다"며 "빠듯한 예산을 긁어모았고 이제 국가예방접종에 더해 도 자체 사업으로 백신 사각지대에 있는 만 19세부터 만 61세까지 도민들께도 접종을 해드릴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원 지사는 "방역은 물론이고 독감백신접종 역시 보편과 선별의 구분이 무의미한 사업이다. 우선순위에 들어가야 할 사업"이라며 "질병관리청과 정부의 즉각적 조치를 제안드린다"고 거듭 강조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