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맨해튼 주택임대시장 붕괴…1만5000여채 아파트 공실

맨해튼 주택의 75%가 임대, 시장 동향 핵심 지표
임대인들, 2개월 가량 임대료 면제 등 혜택 제시

  • 기사입력 : 2020년09월10일 15:24
  • 최종수정 : 2020년09월10일 15: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 뉴욕 맨해튼에 임대 매물로 나온 빈 집이 넘쳐난다. 지난 8월 주택공실률은 작년의 두 배 이상으로, 무려 1만5000여채가 빈 집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뉴욕 맨해튼.[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05.05 bernard0202@newspim.com

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CNBC에 따르면 이날 부동산 중개업체 더글라스엘리먼과 감정평가법인 밀러새뮤얼은 지난달 말까지 맨해튼에서 나온 임대 아파트 물량이 1만5025개로, 지난해 보다 두 배 이상 급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8월 말 물량은 약 5600개였다. 

이는 두 업체가 집계를 시작한 14년 이래 가장 많은 빈 집이다. 공실률은 5.1%로 지난해 동월 2% 보다 3.1%포인트나 높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주택 임대시장이 맨해튼 부동산 시장 전반을 파악하는 최고의 지표로 여긴다. 뉴욕 맨해튼 주택의 75%가 임대이기 때문이다. 수요 변화에 즉각 반응하는 시장이 바로 주택임대시장인 셈이다.

블룸버그는 임차인들이 현재 맨해튼에서 새로 임대계약을 할 이유가 적다고 진단했다. 코로나19(COVID-19) 사태로 상점들은 문을 닫았고 학교 등교 개학 여부도 불투명한 상황이다.

뉴욕 외부로 나가있는 시민들은 코로나19 봉쇄령으로 아직 복귀하지 않았으며, 도심에 살던 이들도 저렴한 임차료를 내고 살기 위해 퀸즈나 브루클린으로 이사가는 상황이다. 

조너선 밀러 밀러새뮤얼 최고경영자(CEO)는 한 인터뷰에서 "임대 시장의 변화는 갑작스러웠고, 단기간에 상당히 많은 변화가 있었다"며 "맨해튼 밖으로의 이주 움직임이 진정되고, 외부에 나가있는 주민들이 다시 맨해튼으로 오게끔 하는 계기가 없다면 임대료는 계속해서 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많은 맨해튼 집주인들은 임차인들을 끌어들이기 위해 중개료를 대신 내주거나, 처음 몇 달은 월세를 면제해주는 등의 혜택을 내놓고 있다. 8월 집주인들이 면제해준다고 한 기간은 평균 1.9개월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맨해튼 임대료 중간가격은 3161달러로, 지난해 동월 대비 7.7% 떨어졌다. 브루클린은 1.4% 저렴해진 2878달러다. 북서부 퀸즈는 무려 32% 폭락한 213달러다. 

이렇게 임대료는 떨어졌지만 임차인들을 대도시로 다시 불러들이기엔 맨해튼 집값은 여전히 비싸다. 방 두 개짜리 아파트 평균 월세는 4756달러다.

뉴욕 맨해튼 주택임대시장 붕괴는 곧 미 경제에 파급효과를 불러올 거라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공실률이 늘면 임대주들의 삶은 어렵게 되고, 임대상가 자영업자들은 생계를 꾸리기 힘들어질 것이며 모기지와 자산세를 내지 못하면 은행 등 대출기관들이 고스란히 재정부담을 떠안게 된다. 이는 뉴욕시 세수 감소로 이어진다.

뉴욕은 캘리포니아 다음으로 가장 많은 연간 세수익을 받는 주(州)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