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핫!이슈] 샤오미 레이쥔 왕훙 변신,한국 예능 표절?, 역대급 폭우에 산샤댐 방류

  • 기사입력 : 2020년08월21일 16:45
  • 최종수정 : 2020년08월21일 17: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바이두, 소후닷컴 등 중국 대형 인터넷 포탈과 웨이보, 위챗 등 주요 SNS에 등장한 인기 검색어 및 신조어를 통해 이번 한 주(8월 17일~21일) 동안 14억 명 중국인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일으킨 이슈들을 짚어본다.

◆왕훙으로 변신한 샤오미 레이쥔 회장 '완판남' 등극

샤오미 레이쥔 회장이 최근 창사 10주년을 맞이해  '1일 인플루언서'로 깜짝 변신했다. 

중국 매체에 따르면, 지난 16일 레이쥔 회장은 샤오미 창립 10주년을 맞아 라이브 스트리밍 쇼핑 방송에 출연했다. 그가 참여한 더우인 생방송엔 무려 5053만 명의 시청자가 몰렸다. 거래된 상품 금액도 2억 1000만 위안(약 357억원)에 달했다. 

온라인 생방송에 출연한 레이쥔 회장[사진=바이두]

최근 중국의 기업 총수들은 직접 라이브 스트리밍에 참여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씨트립(攜程)의 양젠장(梁建章)회장, 거리전기(格力電器)의 둥밍주(董明珠)이 대표적인 인사다. 최고 경영진들은 코로나 여파에 따른 경기 침체에 직접 판매 진작을 위해 팔을 걷어 붙이는 모습이다.

이와 함께 지난 16일 레이쥔 회장은 창사 10주년을 맞아 샤오미의 향후 10년 경영 방침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혁신적인 인사제도 도입이 대표적인 계획으로 꼽힌다. 향후 100명의 젊은 직원을 핵심 관리자로 선발해 샤오미의 제2 창업 도전 과정을 이끄는 인적자원으로 활용하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핵심 직원에 대한 급여는 1억 위안~2억 위안(약 170억원~340억원)으로 책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예능 표절 관련 SNS 글[사진=신랑웨이보]

◆한국 예능이 중국 방송을 표절?

한국의 신규 예능 프로그램이 중국 방송을 표절했다는 주장이 중국에서 제기돼 주목을 끌고 있다.

복수의 중국 매체에 따르면, MBN에서 방영될 예정인 예능 프로그램 '미쓰백(Miss Back)'이 중국 망궈TV에서 방영중인 '청펑포랑더제제'(乘風破浪的姐姐)을 모방했다는 주장이 퍼지면서 바이두 등 포탈에서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기도 했다.

한국의 신규 예능인 '미쓰백'은 과거 유명했던 여자 아이돌 출신 가수들이 출연해 재기를 노리는 리얼리티 예능으로, 청펑포랑더제제와 컨셉이 유사하다는 중국 누리꾼들의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청펑포랑더제제(乘風破浪的姐姐)는 30세 이상의 중견 여성 연예인들로 구성된 출연진들이 최종 5명 멤버의 여성 그룹으로 선발되기 위한 경쟁 과정을 다루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KBS에서 방영된 예능인 '언니들의 슬램덩크'과 유사한 내용으로 표절 의혹이 한 차례 제기된 바 있다.

그동안 한국 방송계는 고질적인 중국측의 베끼기에 골머리를 앓았지만, 이번엔 중국 SNS를 중심으로 한국 예능이 중국 방송을 표절했다는 누리꾼들의 역공세가 이어지고 있는 모양새다. 

중국 누리꾼들은 '한국도 중국 방송을 베끼는 구나', '이미 언니들의 슬램덩크'를 표절한 프로그램 아닌가', '표절할 정도면 인정받은 거네 ' , '한국이 중국 방송을 모방을 하는 날이 왔구나' 등 다양한 반응을 나타냈다.

수문을 열고 방류를 개시한 산샤댐[사진=신화사]

◆역대급 폭우에 산샤댐 방류, 충칭 주요 건물 물에 잠겨

중국의 역대급 폭우에 세계 최대 규모의 산샤(三峽)댐이 수문을 열고 방류를 시작했다.

신화사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전 8시 기준 창장(長江) 5호 홍수로 인해 싼샤댐에 초당 7만 5000 ㎥ 의 물이 유입됐다. 이는 지난 2003년 이래 최대 유량 규모다.

이 같은 막대한 유량에 대비해 지난 19일 저녁 산샤댐은 건설 이후 최초로 11개 수문을 열고 초당 4만 9200 ㎥ 규모의 물을 내보냈다.

홍수로 시내 곳곳이 침수된 충칭시내 풍경[사진=신화사]

창장(長江) 유역에 위치한 대도시인 충칭(重慶)시는 이번 홍수에 따른 주요 재해 지역으로 꼽힌다.  충칭시에 위치한 창장 크루즈 여행의 시발점이자 주요 랜드마크인 차오톈먼(朝天門) 광장 부근도 불어난 물에 수몰된 상태로, 충칭 시내 곳곳이 침수됐다.  

러산(樂山)시에 소재한 세계최대 불상 '러산다포(樂山大佛·낙산대불)'도 창장 홍수에 일부가 물에 잠겼다. 이번 홍수로 불상 아래쪽에 위치한 발 부위가 불어난 강물에 잠겼다. 이 같은 수몰 현상은 1940년대 이후 70년만에 처음이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