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대우건설, 2600억 규모 홍콩 '판링 우회도로공사' 수주

홍콩 건설시장 첫 진출...세계 최대 규모 진입장벽 높아

  • 기사입력 : 2020년08월04일 10:01
  • 최종수정 : 2020년08월04일 10: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대우건설은 홍콩 북부 신계(新界) 지역에 우회도로를 건설하는 2억1800만달러(약 2600억원) 규모 '판링 우회도로 공사'(Fanling Bypass Eastern Section)를 수주했다고 4일 밝혔다.

이 공사는 홍콩 토목개발부(CEDD)가 발주했다. 판링 신도시와 기존 고속도로를 연결하는 우회도로를 건설하는 공사다. 고가도로 990m, 지하도로 490m, 기존도로 연결공사, 방음벽 공사 등 왕복 4차선 도로를 건설하는 총 3개의 패키지 중 2번째 패키지에 해당한다. 공사 기간은 총 59개월이다.

홍콩 판링 우회도로공사 조감도 [자료=대우건설]

대우건설이 48%, 현지 1군 건설사인 춘우건설과 콴리가 52%의 지분으로 합작법인(JV)을 구성해 수주했다.

이번 수주는 진입장벽이 높은 홍콩 건설 시장에 대우건설이 처음으로 진출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홍콩은 싱가포르와 더불어 세계 최대 규모의 인프라 건설시장이다. 하지만 건설 면허 취득이 어렵고 면허를 보유하지 못한 외국 건설사는 현지 1군 건설사와 합작법인을 구성하지 않으면 입찰이 불가능해 진입장벽이 높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기술력과 가격경쟁력을 갖춘 우리 회사의 대안 설계가 발주처의 좋은 평가를 받았다"면서 "현지 건설사와의 우호적인 협력 관계와 국내외 풍부한 도로 공사 실적이 수주에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홍콩이 최근 홍콩보안법 시행으로 정치적으로 혼란을 겪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홍콩 정부는 사전에 재원을 확보한 후 공사를 발주하기 때문에 공사 수행에 지장이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