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1척당 1조원씩 총 6척' 한국군 첫 스텔스구축함 건조사업 본격화

7월 말 현대重·한화 등 대형 방산·조선업체 입찰 응모 완료
이르면 9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2024년 건조 시작 전망

  • 기사입력 : 2020년08월03일 09:31
  • 최종수정 : 2020년08월03일 09: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미니 이지스함'으로 불리는 한국형 차기 구축함(KDDX) 사업이 본격적으로 궤도에 올라탔다. 국내 대형 방산업체와 조선업체가 이 사업에 제안서를 제출하면서다.

3일 군 소식통 등에 따르면 KDDX 사업 입찰에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한화시스템과 LIG넥스원이 지난달 말 방위사업청과 국방과학연구소(ADD)에 제안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사청은 함정 기본 설계 사업 입찰을 지난달 20일, ADD는 전투체계 입찰을 지난달 30일 마감했는데 여기에 각각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한화시스템과 LIG넥스원이 제안서를 제출한 것이다.

한화시스템이 개발 중인 KDDX 통합마스트 [사진=한화시스템]

군은 이후 제안서 적합·부적합 평가를 통해 이르면 다음달, 늦어도 10월경에는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것으로 보인다. 군 소식통은 "제안서 평가 결과에 따라 우선협상대상 선정 일정은 달라질 수 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1척당 약 1조원, 총 사업비 7조원에 달하는 KDDX 사업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KDDX는 6000톤급 구축함으로, 4200톤급 한국형 구축함(KDX-Ⅱ)보다 크지만, 해군 기동부대의 주전력인 7600톤급 이지스 구축함(KDX-Ⅲ)보다 작아 '미니 이지스함'으로 불린다.

이지스함이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 미사일 요격 기능도 갖고 있다. 앞서 방위사업추진위원회는 KDDX에 48기가량의 한국형 수직발사기(KVLS-Ⅱ)를 설치해 전술 함대지 미사일, 홍상어 대잠수함 미사일 등 다양한 미사일을 탑재하기로 결정했다.

특히 KDDX는 다기능 위상배열레이더(AESA), 통합마스트 등 순수 국내기술을 기반으로 개발되는 전투체계가 탑재되는 첫 구축함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다기능 위상배열레이더(AESA)는 전자적 빔 제어를 통해 다수의 공대공‧공대지‧공대해 표적을 실시간으로 탐지 및 추적할 수 있는 레이더다.

또 통합마스트는 고깔 모양의 전투체계로, 레이더, 통신, 적외선탐색추적방비(IRST) 등 스텔스 기능을 향상시킬 각종 센서가 포함돼 있다.

방사청은 이 KDDX를 총 6척 건조할 예정이다. 이 6척은 해군에서 운용한다. 해군은 KDDX를 일본, 중국 등 주변국 전력 증강에 대응하기 위해 창설을 모색 중인 기동함대에 이지스 구축함과 함께 포함시킬 예정이다.

또 다른 군 소식통은 "아직은 작전배속이 확정되지 않았지만 전방이나 일부 기동전단에 KDDX를 배치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군은 2023년 말까지 설계를 완료한 뒤 2024년부터 상세설계와 선도함 건조에 들어갈 계획이다. 군은 이르면 2020년대 말, 늦어도 2030년대 초에는 KDDX를 전력화할 방침이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