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르포] 한국형 전투체계 산실, 한화시스템 구미사업장...군 전력 '든든하다'

구미 해양연구소, '독도함'부터 국내 모든 함정 전투체계 개발
2009년부터 통합마스트 개발…"국내 유일 개발능력 보유"
"유지·보수가 곧 군의 전력…20년 노하우 결집"

  • 기사입력 : 2020년07월07일 00:00
  • 최종수정 : 2020년07월07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구미=뉴스핌] 강명연 기자 =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함정은 현재 이지스함이지만 2030년에는 한국형 차기 구축함(KDDX)이 그 자리를 차지할 겁니다. 해양연구소는 KDDX의 두뇌를 만들게 될거라고 확신합니다."

지난 3일 한화시스템 구미사업장에서 만난 이용욱 한화시스템 사업본부장(전무)은 해양연구소에 대해 이 같이 소개했다. 이 전무는 "해양연구소는 국내 함정 전투체계 개발의 역사를 같이 한다"며 "의욕만으로 할 수 없고 내공이 발휘되는 분야인 만큼 가장 안정적으로 기술개발이 가능한 업체가 맡아야 한다"고 강한 자부심을 내비쳤다.

차기잠수함 장보고3 전투체계 활용한 대잠전 모의 수행 장면 [사진=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이 입찰에 참여하는 KDDX 전투체계 개발은 지난달 16일 국방과학연구소가 발주를 낸 사업이다. 구축함 선체부터 전투체계, 무장까지 총 7조원에 달하는 사업으로, 전투체계만 해도 6700억원 규모의 대형사업이다.

한화시스템 외에 LIG넥스원이 KDDX 전투체계 개발에 도전장을 내민다. 함정 전투체계란 함정 안에 탑재된 센서와 무장을 활용해 각종 위협으로부터 함을 보호하면서 작전을 수행하도록 지위·통제하는 시스템으로, 각국의 해군 전략이 함축돼 있어 함정의 두뇌로 불린다.

이날 방문한 한화시스템의 해양연구소는 국내에서 함정전투체계 개발을 시작한 1990년대부터 그 역사가 시작된다. 단연 국내 해양무기체계 연구소 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2000년 국내에서 처음 함정전투체계를 개발한 독도함(LPH#1)을 시작으로 2003년 100% 국내 기술을 적용한 유도탄고속함(PKX-A), 2006년 전투체계 표준화를 시도한 '울산급 FFX Batch-1' 등 국내 모든 함정 전투체계의 소프트웨어 설계도가 연구소에서 관리되고 있다.

실제로 해양연구소 내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연구개발실에는 한화시스템이 해군에 납품한 11종의 함정 전투체계가 한 곳에서 관리되고 있었다. 한화시스템은 이들 함정 전투체계를 '베이스라인 1·2·3'으로 구분해 통합 운영하고 있다. 가장 기초 단계인 베이스라인 1을 제외하고, 베이스라인 2는 함정별로 개별 컴퓨터가 필요하지만 KDDX가 탑재될 베이스라인 3부터는 하나의 컴퓨터에 여러 함정의 전투체계를 담아 관리할 수 있게 된다.

소프트웨어 개발실 관계자는 "20년 간 개발된 우리 함정의 모든 함정전투체계가 이 곳에서 관리되고 있다"며 "개발이 완료된 전투체계는 유지보수단계에 들어간다. KDDX 역시 이곳에서 개발을 완료해 이 방 전체가 해군 전투체계를 유지보수하는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화시스템은 소프트웨어 개발실을 통해 함정에서 문제가 발생해도 신속하게 지원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함정의 유지·보수가 곧 우리 군의 전력인 만큼 유지관리가 개발 못지 않게 중요하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한화시스템이 자랑하는 함정전투체계 소프트웨어 개발의 핵심은 '표준 아키텍처'다. 베이스라인별로 전투체계에 공통적으로 적용되는 '체계기반 소프트웨어'와 '체계공통 소프트웨어'를 공유하고 ▲탐지·추적 ▲표적관리 ▲계획수립·지휘결심 ▲교전 등 각 함정마다 달리 적용되는 '전술응용 소프트웨어'를 별도로 개발한다. 한화시스템은 20년의 노하우를 집약해 모든 전투체계를 개발할 수 있는 프로세스를 구성했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전투체계 시험장에서는 함정에서 이용자가 직접 위협요소를 확인하고 공격 등을 지시하는 다기능 콘솔이 제대로 작동하는지 시험한다. 전투체계는 보통 공장에서 생산, 시험 등을 거쳐 배에서 설치 과정을 거치게 된다. 함정에 설치된 뒤에는 시험에 제약이 있는 만큼 이곳에서 테스트를 거쳐 조선소에 납품한다.

KDDX에서 요구하는 통합마스트 역시 한화시스템이 공을 들이는 분야다. 통합마스트는 함정의

한화시스템이 개발 중인 KDDX 통합마스트 [사진=한화시스템]

각종 레이더와 센서를 4면 고정형 공간에 집약한 다기능 레이다로, 한화시스템은 2009년부터 해군에 통합마스트를 제시하는 등 국내에서 유일하게 개발 능력을 보유한 것으로 꼽힌다. 한화시스템이 개발한 통합마스트는 4층의 격실형으로 설계돼 100% 실내 정비가 가능하다. 민감한 레이더와 센서가 제대로 작동하도록 공조장치 등도 설계할 예정이다. 

한국형 차세대 전투기(KFX)의 핵심 장비인 다기능위상배열(AESA·에이사) 레이더 역시 한화시스템이 시제품 제작을 완료해 다음달 중순 출고 한국항공우주(KAI)에 납품된다. 에이사레이더는 1000여개의 표적을 추적·탐지하는 '전투기의 눈'으로, 장거리 정밀타격이 중요한 현대 공중전에서 핵심 기술로 꼽힌다. 애초에 미국 록시드마틴으로부터 약속받았던 핵심 기술 이전이 무산되면서 국내 개발을 추진해 한화시스템이 개발을 완료하게 됐다.

이 전무는 "에이사 레이더는 현재 성능입증시험을 완료하고 내달 출고식을 앞두고 있다"며 "국내 기술개발 어렵다는 우려도 많았는데 우리 기술로 완성하게 돼 감회가 새롭다"고 밝혔다.

unsa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