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한화시스템, 한국공항공사와 에어택시 사업모델 개발

기체·인프라·운항 서비스 등 전 분야 협력키로

  • 기사입력 : 2020년07월06일 10:27
  • 최종수정 : 2020년07월06일 11: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한화시스템은 한국공항공사와 에어택시 사업모델을 개발한다고 6일 밝혔다.

한화시스템은 한국공항공사와 지난 3일 서울 강서구 한국공항공사에서 '도심항공교통(UAM) 세계시장 선도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화시스템 에어택시 기체 '버터플라이' UAM 항로운항 이미지 [사진=한화시스템]

양사는 UAM 통합감시·관제·항로운항·이착륙 시설·탑승 서비스 관련 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UAM 운항 실증을 위한 단계별 시험 시스템을 만든다. 협력 분야는 기체, 인프라, 운항 서비스 등 전 분야를 아우른다고 한화시스템은 설명했다.

한화시스템은 작년 7월 국내에서 처음 UAM 시장에 진출해 에어택시 기체 '버터플라이'와 운항 관련 통합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에어택시 기체 개발은 한화시스템이 담당하고, 시설 인프라 구축은 한국공항공사가 맡아 수익창출 체계를 만들 계획이다.

양사는 지난달 24일 정부가 UAM 산업을 키우기 위해 발족한 'UAM 팀 코리아' 분야별 대표 업체로 선정된 바 있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는 "양사가 보유한 기술·노하우를 바탕으로 표준화한 UAM 성공 사업모델을 만들겠다"며 "이를 바탕으로 UAM 세계시장을 선도하는 솔루션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unsa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