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북한, 南우주발사체 고체연료 사용제한 해제에 "대결흉심 드러낸 것"

대외선전매체 메아리·우리민족끼리TV 통해 비판

  • 기사입력 : 2020년08월02일 11:25
  • 최종수정 : 2020년08월02일 11: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북한이 2일 대외선전매체를 활용해 한·미 미사일 지침 개정으로 우주발사체의 고체연료 사용 제한이 해제된 데 대해 "대결흉심을 드러내고 있다"고 반응했다. 북한이 고체연료를 이용한 우주발사체 문제를 비판한 것은 지난달 28일 미사일지침 개정 발표가 나온 이후 처음이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이날 '갈수록 드러나는 기만과 배신'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이 "한미 미사일 지침 개정으로 고체연료를 이용한 우주발사체로 저궤도군사정찰위성을 쏘아올릴 수 있게 되었다느니, 현재 800km로 되어있는 탄도미사일사거리 제한 문제도 미국과 협의하여 해결해 나가겠다"라고 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의 면담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9.08.22 alwaysame@newspim.com

메아리는 남측 각계에서 "무력증강 책동과 미국과의 합동군사연습 강행은 동족에 대한 배신행위라는 지탄이 터져 나오고 있다", "이중적인 처사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고조되고 있다"고도 전했다.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TV'도 '독특한 대화법'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남측의 무력증강 움직임을 설명하며 "이중적 태도"라고 비난했다.

매체는 "지금까지 남조선 당국이 입에 제일 많이 올린 단어는 아마도 '대화와 평화'일 것"이라며 "앞에서는 늘 듣기좋은 소리로 입버릇처럼 이 말을 외워대는데 돌아앉아서 하는 행동은 완전 딴판"이라고 꼬집었다.

매체는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의 사진을 함께 게재하며 "올해에는 역대 가장 많은 국방비를 쓴다고 으스대며 우리를 겨냥한 첨단무기개발과 무기구입에 열을 올리고 있다"면서 "우리와 끝까지 군사적으로 맞서보겠다는 속심 외에 다른 아무것도 아니다"고 주장했다.

다만 북한은 과거 개성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때와 달리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등 모든 주민들이 볼 수 있는 관영 매체에서는 관련내용을 보도하지 않고 있다. 북한은 지난 6월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예비회의에서 대남 군사행동계획을 보류하겠다고 밝힌 이후 남측 정부에 대한 비난을 삼가고 있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