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김종인, 박원순 빈소 조문 안하기로...당 내 반대 여론 고려

통합당 내 장례 예우·미투 의혹 문제제기 분위기
안철수도 조문 안가..."공무상 사망 아냐...5일장 반대"

  • 기사입력 : 2020년07월11일 17:39
  • 최종수정 : 2020년07월11일 17: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에 조문하지 않기로 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역시 그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르는 것이 반대하며 조문하지 않겠다고 했다.

배준영 통합당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오늘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조문 일정은 없다"고 공지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김 위원장은 당초 전날 혹은 이날 조문할 계획이었으나 당 안팎의 여론을 고려해 일단 취소한 것으로 보인다.

통합당 의원들 사이에서 박 시장에 대한 애도를 표하면서도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르는 것에 대한 반대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김기현 의원은 "지금 이 순간에도 지난 성추행 피해의 고통도 모자라 고인의 죽음에 대한 고통까지 고스란히 떠맡게 될 피해자가 심히 우려된다"며 "서울특별시장으로 장례를 치러야 할 사안은 아니라고 본다. 고인의 안타까운 죽음과는 별개로, 성추행으로 고통받은 피해자의 입장을 충분히 고려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기호 의원 역시 페이스북에서 "분명히 죽은 자에 대한 지킬 한계는 있겠지만 서울 시장 3선을 한 공인이었기에 고발건에 대해서도 진상을 밝히고 사인도 밝혀야 한다"며 "시민장은 취소돼야 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에게 서울시장 후보직을 양보했던 인연이 있는 안철수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고인의 죽음에 매우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지만, 별도의 조문은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공무상 사망이 아닌데도 서울특별시 5일장으로 장례를 치르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며 "지금 이 나라의 책임 있는 위치에 있는 사람들 그리고 고위 공직자들의 인식과 처신에 대한 깊은 반성과 성찰이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고 말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