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종목이슈] SK바이오팜과 '거꾸로' 가는 SK(?)...왜 안 오를까

SK바이오팜 상장하며 SK는 연일 하락세
증권가 "SK에 NAV증가분 반영 안돼...이례적"
SK바이오팜 지분매각, 현물배당 가능성 살아있어

  • 기사입력 : 2020년07월10일 17:10
  • 최종수정 : 2020년07월11일 08: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SK바이오팜 주가가 안정세를 찾아가고 있다. 지난 2일 상장 이후 급등세를 보였지만 4거래일부터는 등락을 오가며 횡보장을 형성했다. 반면 SK바이오팜 주가와 반대로 가던 SK주식은 여전히 조정을 받고 있다. 증권가에서는 이례적인 현상이라는 반응도 나온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SK바이오팜의 종가는 전날과 같은 20만5500원이었다. 상장 초반 매섭게 치솟던 상승세가 꺾이며 5거래일 연속 20만~21만 원대를 오가고 있다.

최근 3개월 간 SK 주가 변동 현황 [사진=네이버금융 캡쳐]

반면 SK 주가는 불안정한 과도기를 이어가고 있다. SK주는 지난달 16일 33만2000원까지 오르며 신고가를 기록했다. SK바이오팜 상장에 대한 기대 효과다. SK바이오팜 상장 이후부터는 연일 약세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SK는 10일 24만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전 거래일 대비 3000원(-1.23%) 하락했으며, 7거래일 연속 마이너스다.

SK의 시가총액은 15위(삼성전자우 제외)로 내려앉았다. 바로 밑에 계단엔 자회사인 SK바이오팜이 바짝 추격해왔다. SK와 SK바이오팜의 시가총액은 각각 16조9217억 원, 16조934억 원으로, 두 회사 간 시가총액 격차는 약 800억 원에 불과하다.

증권가에서는 이례적이라는 반응을 보인다. SK바이오팜 주가가 상승하면 SK의 순자산가치(NAV) 역시 증가하는데 현재 SK 주가에는 NAV 증가분이 전혀 반영되지 않은 셈이다. SK바이오팜의 최대 주주는 SK이며, 전체 지분의 75%를 보유하고 있다.

양일우 삼성증권 연구원은 "SK의 시가총액은 상장사를 시가로, 비상장사를 장부가로 반영하는 방식의 NAV를 최근 2년 간 잘 반영해왔고, 오히려 전에는 시가총액이 NAV를 상회했다"며 "30조 원에 달하는 순자산가치를 전혀 반영하지 못하는 현재 주가는 매우 이례적인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현재 SK 주가 하락 원인 배경으로는 크게 2가지 요인이 꼽힌다. 이미 SK바이오팜 상장 소식이 알려진 5월 중순부터 SK 주가가 크게 올랐다는 점이다. 상장 직전인 지난 1일까지 SK 주가는 60% 가까이 상승하며 기대감이 선반영됐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장동현 SK 대표이사 사장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열린 'SK 주식회사 제29차 정기주주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3.25 alwaysame@newspim.com

SK바이오팜의 기업 가치에 대한 평가도 장기간 두고 볼 과제다. 업계에서도 SK바이오팜의 적정 주가 산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증권가에서는 적정 주가를 10~11만원으로 분석했지만 이미 주가는 한참 올라 있다. 

정동익 KB증권 연구원은 "SK바이오팜의 주가는 당분간 펀더멘털보다는 수급에 의한 영향이 클 수밖에 없기 때문에 주가가 안정되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하다"며 "SK의 주가 역시 단기적 변동성 확대가 불가피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SK 주가가 반등할 다른 가능성도 남아 있다. SK가 주주들에게 SK바이오팜 주식을 현물배당할 경우다. 양일우 연구원은 "주주들에게 현금 배당 외에 SK바이오팜 주식을 주기적으로 현물로 배당하면 SK 주가는 적정가치를 신속하게 반영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여기에 SK가 일부 지분을 매각할 경우 수조 원대의 현금을 확보할 수 있다. 최대주주 지분의 보호예수 기간은 6개월이다. 이후 SK바이오팜이 현재 시가총액을 유지한다면, SK의 잔여 지분 3분의 1인 25%만 매각해도 4조 원이 생긴다. 이 때문에 증권가에서는 현재 SK의 목표주가를 32만~38만 원대까지 올려 잡고 있다.

여기에 SK실트론과 SK팜테코 등 차기 IPO(기업공개)에 대한 기대감도 남아 있다. 최남곤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SK바이오팜 IPO의 성공은 SK 경영진을 자극시켰으며, 이에 따라 SK실트론, SK팜테코 IPO 시기를 앞당길 것"이라며 "이들의 예상 시가총액은 각각 3조원, 2조원"이라고 전망했다.

zuni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