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반도체·디스플레이

"1년에 1만3300개요?"…'최태원式 SK 상생'에 文대통령 놀랐다

'소부장' 현장으로 SK하이닉스 방문...협력사 지원 현황 확인
최태원 SK 회장 "반도체 장비 공유 통해 생태계 강화"

  • 기사입력 : 2020년07월09일 16:56
  • 최종수정 : 2020년07월09일 16: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엽 심지혜 기자 = "작년 한 해만 42개 업체들이 1만3300건의 분석을 이곳 분석측정센터에서 진행했습니다"(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

"1년 동안?"(문재인 대통령, 손가락 1개를 세우며)

"네"(이 대표)

"정말 큰 도움이 되겠습니다. 이렇게 해 준 덕분에 우리가 지난 1년간 소부장 분야에서 엄청난 발전이 있었습니다."(문 대통령)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SK하이닉스 이천 캠퍼스를 방문, 포토레지스트 협력 공정을 시찰하고 있다.[사진=청와대 ] 2020.07.09 photo@newspim.com

문 대통령이 9일 오전 한국의 대표적인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산업현장인 경기 이천시 SK하이닉스를 방문했다.

이 사장이 문 대통령에게 자랑스럽게 소개한 것은 SK하이닉스의 공유인프라 플랫폼인 '분석·측정지원센터'다.

SK하이닉스는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함께 추구해야 한다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경영철학과에 따라 2018년 4월 센터를 오픈했다. 최 회장은 사회적 가치 추구를 위해 사업 인프라와 경영 노하우 등 유·무형의 자산을 사회와 협력사에 공유해야 한다고 강조해 왔다.

반도체 협력사들이 소재·부품·장비 등을 개발·공급하기 위해서는 실제 라인 현장에서 잘 동작하는지 평가하고 검증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외부기관 의뢰 및 자체 평가를 진행하고 있지만 반도체 전문분야에 대한 기술력의 한계와 실제 환경과의 차이로 성능 및 품질에 문제가 발생하는 어려움이 있다.

SK하이닉스의 센터에서 협력사들은 물질, 화학, 계측 등 3개 분야에서 자사의 장비와 재료가 실제 반도체 생산라인에서 얼마나 효과적으로 동작하는지 전문가 분석이 의견된 결과와 함께 피드백을 받게 된다. 이는 향후 제품 성능 보완 및 신제품 개발 등에 반영해 제품 경쟁력 강화에 활용할 수 있다.

지난해 이 센터를 찾은 협력사는 총 42개 협력사로 1만3300여건의 분석·측정 서비스를 받았다. 월 1000건 이상의 서비스가 진행된 셈이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SK하이닉스 이천 캠퍼스를 방문, 불화수소 협력 공정을 시찰하고 있다.[사진=청와대 ] 2020.07.09 photo@newspim.com

센터 이용은 무료는 아니다. 하지만 SK하이닉스는 운영 수익을 소부장 기업 장학사업에 투자하고 있어 사실상 무료나 마찬가지다. 지난해에는 운영 수익 4조7000억원을 137명의 협력사 입직원 자녀의 학비로 지원했다.

이 사장은 "소부장 협력사들이 본래의 시설 이외에 순수한 분석 목적으로 투자하려면 200억원 가량이 드는데 쉽지가 않다"며 "SK하이닉스의 협력사가 아니더라도 반도체 생태계에 들어와 있는 소부장 업체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소부장 업체들을 보면 SK하이닉스에만 납품하는 것이 아니라 삼성에도 같이하는 진짜 생태계"라며 "이 곳은 365일 24시간 돌아가는 유일한 지원센터"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정말 큰 도움이 되겠다"면서 "이런 노력 덕분에 우리가 일본의 수출 규제를 잘 극복해낼 수 있었고, 이제는 더 크게 아예 소부장 강국으로 가자는 그런 목표도 세울 수가 있다. 고맙다"고 말했다.

SK하이닉스는 앞으로 경기도 용인에 준비 중인 반도체클러스터에 분석·측정뿐 아니라 테스트베드로 쓸 수 있는 클린룸까지 종합한 센터를 4629㎡(1400평) 규모로 오픈할 예정이다.

이 사장은 "소부장 국내 생태계 발전에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현장에서는 액화 불화수소를 국산화하는데 성공한 솔브레인과 극자외선(EUV)용 포토레지스트를 만드는 동진쎄미켐이 SK하이닉스의 지원 사례를 공유하기도 했다.

현장에 참석한 최태원 회장은 "이처럼 공동으로 분석기를 같이 사용해야 생태계가 강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정부에서도 지원했지만 한계가 있었다"며 "기업에서 해주니 정말 딱 맞게 이뤄진 것 같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대부분 소부장 업체가 중소기업이라서 이런 시설을 갖추기 어려운데 대기업에서 해주니 힘이 될 것"이라며 "SK가 이렇게 역할을 하고 있다고 홍보를 많이 해달라"고 격려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