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美파우치 "中돼지독감, 신종플루·스페인독감과 유사성 있어 팬데믹 위험"

  • 기사입력 : 2020년07월01일 18:16
  • 최종수정 : 2020년07월01일 21: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 최고 감염병 전문가인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이 중국에서 돼지들 사이 퍼지는 돼지독감 바이러스가 2009년 신종 인플루엔자A(H1N1) 및 1918년 독감과 유사성이 있어 주의를 요한다고 밝혔다.

미국 경제전문 매체 CNBC에 따르면, 파우치 소장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국 의회에서 "중국 돼지 독감은 아직 사람 감염 사례가 없지만 유전자재편성 능력을 갖춘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중국의 양돈 사육 농가 모습[사진=셔터스톡]

신종 바이러스는 바이러스 변이 또는 유전자재편성을 통해 코로나19(COVID-19)와 같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확산되는데 중국 돼지독감이 이 중 한 가지 특징을 보인다는 설명이다.

현재 중국에서는 'G4 EA H1N1'라는 이름이 붙은 H1N1 바이러스 계열의 새 바이러스가 돼지 사이에 확산되고 있으며, 과학자들은 이 바이러스가 팬데믹 후보가 될 모든 주요 특징을 가지고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파우치 소장은 "2009년 신종플루와 같은 새로운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나타날 가능성은 언제나 있다"며 "아직 즉각적 위협이 되지는 않지만 주의를 요한다"고 촉구했다.

돼지에서 발원한 신종플루는 2009년 4월 멕시코에서 시작돼 미국에서만 6080만명, 전 세계에서 최소 7억명이 감염됐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전 세계 사망자 수치를 15만1700명~57만5400명으로 추산했다.

흔히 스페인 독감이라 불리며 코로나19의 비교 대상이 되는 1918년 독감은 3000만~5000만명의 사망자를 낸 것으로 추정됐다. 이는 제2차 세계대전 중 사망한 2000만명보다 많은 수준이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