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미국대선] 바이든 "대통령 되면 파우치 소장 중용"

마스크 착용 의무화, 대규모 검사 및 접촉자 추적 제안
경제 활동 재개를 위한 전국 기준 설정 등도 제시해

  • 기사입력 : 2020년07월01일 11:08
  • 최종수정 : 2020년07월20일 16: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을 즉시 중용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에서 계속 일하게 하겠다는 것이다.

30일(미국 현지시간) 더힐(The Hill)등 정치매체 보도에 따르면 이날 바이든은 트위터에 "취임 첫날 의료전문가와 과학자로 하여금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자문을 구하고 또 이들의 의견을 경청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바이든은 또한 이날 내놓은 코로나19 대책에서도 같은 의사를 표명했다. 대책에는 바이든 자신이 오는 11월 대선에서 이기면 '승리 선언 몇 분 뒤 파우치 소장에게 전화해 함께 일하자고 요청한다'는 내용도 담겼다.

파우치 소장이 백악관 집무실에 완전히 접근할 수 있도록 할 뿐만 아니라 어떤 검열도 받지 않고 나쁜 소식이든 좋은 소식이든 직접 미국인들에게 얘기할 소통 경로를 갖도록 하는 방안도 대책에 명시됐다.

또한 바이든은 전 국민의 마스크 착용 의무화, 대규모 검사 및 접촉자 추적, 경제활동 재개를 위한 전국 기준 설정 등을 주장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마스크를 기피하는 데 대해 바이든은 "트럼프 대통령은 남자다움, 강인함을 언급하며 마스크를 쓸 필요가 없다고 말하지만, 나는 마스크가 자신을 보호하기보다는 타인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는 점에 주목해 인간 본성의 더 나은 면에 호소해야 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트위터 [자료=트위터]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