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미래에셋대우, 증권업 최초 개인형 IRP 적립금 2조 돌파

개인연금 포함 전체 연금자산 15조 육박

  • 기사입력 : 2020년06월23일 15:24
  • 최종수정 : 2020년06월23일 15: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미래에셋대우가 증권업 최초로 개인형IRP 적립금 2조원을 돌파했다고 23일 밝혔다.

[로고=미래에셋대우]

미래에셋대우의 개인형 IRP 적립금은 2조19억원(18일 기준)으로 5개월여만에 약 4311억원이 증가하며 전년말 대비 27.4% 성장했다.

이로써 미래에셋대우의 퇴직연금 적립금(DB/DC/IRP)은 10조9718억원으로 11조원에 육박했으며, 개인연금을 포함한 전체 연금자산은 14조7709억원으로 15조원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시장에서는 미래에셋대우의 차별화된 연금상품, 우수한 수익률, 컨설팅 전문성, 인프라 편의성 등이 적립금 증가에 원동력이 됐다는 평가다.  특히 미래에셋대우의 경우 전체 퇴직연금사업자 가운데 유일하게 IRP 계좌에서 상장 리츠를 매매할 수 있어 신규자금 유치에 더욱 유리할 것으로 전망된다.

미래에셋대우 김기영 연금솔루션본부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대면 영업이 제한적인 상황에서 고객 수요에 부합하는 차별화된 연금상품 공급과 수익률 관리가 어느 떄보다 중요해졌다"며 "연금계좌의 장기수익률 우수사례 분석과 노하우 공유 등을 통해 고객 수익률 향상에 전념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미래에셋대우는 1분기말 기준 최근 1년 IRP 실적배당 수익률에서 업계 1위를 차지했으며, 비대면 연금자산관리 전담 조직인 연금자산관리센터도 인력을 보강해 20여명의 직원들이 전문성 높은 컨설팅을 제공하고 있다.

mkim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