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미래에셋대우, 회사채 2700억 발행 성공

일괄신고제 활용...지난 11일에도 5천억 발행

  • 기사입력 : 2020년06월19일 09:36
  • 최종수정 : 2020년06월19일 09: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미래에셋대우가 일괄신고제를 활용해 2700억원 규모의 공모 회사채를 성공적으로 발행했다고 19일 밝혔다.

[로고=미래에셋대우]

회사채 일괄신고제도는 기업이 향후 1년내로 조달할 금액을 한 번에 신고한 뒤 원하는 시기에 채권을 발행하는 방식이다. 미래에셋대우는 지난 11일에도 5000억원을 신고한 바 있다.

미래에셋대우는 이날 만기를 2년, 3년으로 나눠 1300억원, 1400억원씩 조달했다. 발행금리는 2년물 1.527%, 3년물 1.648%로 책정됐다.

교보증권이 대표주관을 맡았으며, BNK투자증권이 인수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회사채 발행은 단기차입금 상환 등을 통한 장단기 차입구조 개선을 목적으로 진행됐다.

지난 2018년부터 차입구조 개선을 위해 선순위, 후순위, 외화채 등 만기 3년, 5년, 7년의 회사채를 꾸준히 발행했던 미래에셋대우는 2018년 선순위 1조원, 2019년 선순위 5000억원과 후순위 5000억원, 올해는 선순위 1조원 및 후순위 5000억원을 발행한 상태다.

해외에서도 2018년 3년물 3억 달러에 이어 지난해 지속가능채권 3년물 3억 달러와 5년물 일반채권 3억 달러 등 총 6억 달러를 발행하기도 했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미래에셋대우는 국내 증권사 최초로 달러화 표시 채권과 지속가능채권을 발행하는 등 자금조달 대상과 투자자 등을 꾸준히 다변화해왔다"며 "앞으로도 중장기채권을 지속적으로 발행해 차입구조를 개선시킴으로써 회사의 재무 안전성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mkim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