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미래에셋대우, 간편결제 기술 바탕 'K-패션' 온라인 수출 지원

中메신저 위챗 미니프로그램에 온라인몰 오픈

  • 기사입력 : 2020년06월10일 17:29
  • 최종수정 : 2020년06월10일 17: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미래에셋대우가 핀테크 기업 아이엠폼과 함께 중국 국민 메신저 '위챗'의 미니 프로그램에 동대문 의류상가 온라인몰 '동대문정선(東大門精选)'을 오픈했다고 10일 밝혔다.

[로고=미래에셋대우]

동대문전선은 위챗 미니프로그램 내 입점을 위해 동대문 의류상가의 가맹모집으로 이루어진 온라인몰의 명칭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오프라인 시장 매출이 급격히 줄어든 상황에서 동대문 의류매장 소상공인들이 입점만으로도 중국 현지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쇼핑, 결제, 물류까지 온라인 상에서 원스톱으로 해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 동대문 전선의 개발과 오픈에는 미래에셋대우의 글로벌 간편결제 기술과 아이엠폼의 플랫폼 개발 기술이 시너지를 발휘했다는 평가다.

미래에셋대우는 이미 올해 초 증권사 최초로 중국 텐센트와 공식 협약을 체결해 중국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한 간편결제 플랫폼 '슛페이'를 출시하며 글로벌 간편결제시장에 뛰어든 바 있다. 현재는 동대문 등을 중심으로 1700개가 넘는 가맹점 수를 기록하며 빠르게 시장을 개척해 나가는 중이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K-패션의 중국 온라인 시장 진출이 많은 소상공인들에게 새로운 활로를 개척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코로나19 여파로 매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줄 수 있는 사회적 기업으로서 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미래에셋대우는 아이엠폼과 함께 동대문정선 입점 및 미니프로그램 개발을 원하는 가맹점 및 법인들을 위한 신청 채널(miniform.kr)을 운영하고 있다.

mkim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