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글로벌 TV 시장 2Q 선전...삼성 'QLED'·LG 'OLED' 하반기 '맑음'

中 시장 빠르게 회복한 영향...연간으론 전년 대비 역성장
韓 주도 초대형·프리미엄 TV은 코로나19에도 성장 계속

  • 기사입력 : 2020년06월23일 13:46
  • 최종수정 : 2020년06월23일 14: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올해 2분기 글로벌 TV 시장이 코로나19 여파에도 연초 우려보다 선전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연간 출하 실적 또한 당초 예상보다는 긍정적이다. 특히 한국 기업이 주도하는 초대형·프리미엄 시장은 꾸준한 성장을 보이고 있다는 분석이다. 

◆ 2분기 반짝 회복에 연간 전망치 소폭 상향

23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지난 20일 발표한 올 2분기 글로벌 TV 예상 출하량은 총 4321만6000대다. 이는 앞서 3월에 내놨던 2분기 전망치(3875만7000대)보다 11.5% 상향 조정한 수치다. 

옴디아는 올 초 1분기 글로벌 TV 출하량이 4649만9000대로 전년 동기(5178만4000대)보다 10.2% 줄어들 것으로 보고 코로나19 팬데믹 여파가 본격화 하는 2분기에는 4000만대 미만이 될 것으로 예측했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글로벌 TV 출하량 전망. 2020.06.23 sjh@newspim.com

그러나 1분기에 심한 타격을 입었던 중국 TV 시장이 2분기 들어 회복세를 보이면서 다시 전망치를 높인 것으로 업계는 분석했다. 이에 연간 출하량도 당초 예상인 2억310만대에서 2억375만으로 상향했다. 

그럼에도 연간 실적은 여전히 전년만 못 할 것으로 보인다. 하반기 시장이 부진할 것으로 예상되서다. 

옴디아는 앞서 3월에 발표한 전망치에서 글로벌 TV 출하량을 3분기 5452만5000대, 4분기 6678만대 등 하반기에 1억2130만5대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다.

그러다 이번 최신 전망치에서는 3분기 5050만3000대, 4분기 6354만대 등 총 1억1404만3000대로 당초 전망치보다 726만대가량 하향 조정했다.

최근 코로나19 재확산 가능성이 커지면서 시장 회복속도가 예상과 달리 더딜 것으로 판단한 것이다. 

이에 따라 올해 연간 출하량 전망치는 연초보다 늘었으나 지난해 2억2291만5000대 보다는 8.6%가량 줄 것으로 관측된다. 

◆ 코로나19에도 초대형·프리미엄은 '성장'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TV 시장 위축에도 올해 초대형·프리미엄 TV는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초대형·프리미엄 TV는 전체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작지만 판매 단가가 높아 삼성전자, LG전자 등 국내 기업이 선제적으로 나서는 제품군이다. 

옴디아는 삼성전자가 주도하는 QLED TV의 올 2분기 규모를 157만대로 예측했다. 이는 전년 동기 120만대에 비해 31% 증가한 수치로 올 초 전망치(126만대)보다도 25%가량 높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QLED 및 OLED TV 출하량 전망. 2020.06.23 sjh@newspim.com

QLED는 하반기 전망도 밝다. 옴디아는 3분기 196만대, 4분기 291만대를 기록하는 등 성장을 계속할 것으로 내다봤다. 

QLED의 성장에는 75형 이상 초대형과 8K 고화질 TV 시장이 확대되면서 영향을 미쳤다. 

옴디아는 75형 이상 초대형 TV의 2분기 출하량이 102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34% 증가할 것으로 봤다. 8K TV의 경우 4만3000대로 같은 기간(3만2000대) 보다 30%가량 커질 것으로 보인다. 

연간으로는 75형 이상 초대형이 492만대로 전년 대비 17%, 8K는 25만대로 전년(11만9000대) 대비 110%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럼에도 QLED TV의 연간 전망치는 당초보다 줄었다. 옴디아는 올 초 QLED TV 규모를 813만대에서 798만대로 하향 조정했다. 

가전업계 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시장 성장이 다소 정체된 상황"이라며 "그럼에도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진 소비자들이 초대형·프리미엄 TV를 구매하려는 욕구가 커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반면 LG전자가 주도하는 OLED TV는 광저우에 위치한 OLED 패널 공장 가동 지연 영향으로 2분기 예상 출하량이 연초 전망치(71만1000대)나 전년 동기(61만1000대)보다 감소한 54만2000대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하반기에 광저우 OLED 공장이 가동하면서 반등하기 시작, 상반기보다 출하량 규모가 60%가량 늘어날 것으로 예측했다. 이에 따른 연간 OLED 예상 출하량은 305만대다. 

옴디아는 내년 TV 시장 규모는 2억1828만대로 전망해 올해보다 다소 커질 것으로 예상했지만 작년에는 못 미치며 TV 시장의 전반적인 부진이 내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럼에도 QLED와 OLED는 성장을 계속할 전망이다. QLED는 올해보다 34% 늘어난 1069만대, OLED는 80% 증가한 550만대로 예상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