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LG전자 48형 LG 올레드 TV에 외신 호평..."게이머들에 매력적"

첫 중형 올레드 TV..."시장의 진정한 게임 체인저"

  • 기사입력 : 2020년06월08일 10:43
  • 최종수정 : 2020년06월08일 10: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LG전자가 최근 유럽에 선보인 48형 올레드(OLED) TV가 해외 매체들에게 주목을 받고 있다.

48형 제품은 업계 첫 중소형 올레드다. LG전자는 올해 초 세계 최대 가전·IT 박람회 'CES 2020'에서 업계 처음으로 공개하며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포부를 드러내기도 했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LG전자는 최근 유럽에 48형 올레드 TV를 출시했다. [사진=LG전자] 2020.06.08 sjh@newspim.com

LG전자는 기존 88, 77, 65, 55형에 최근 48형 제품(모델명: 48CX)을 출시하면서 올레드 TV 풀 라인업을 갖췄다고 8일 밝혔다. 

이 제품은 4K(3840 X 2160) 해상도에 48형(대각선 길이: 약 121cm) 중형급 크기다. 특히 올레드 TV의 장점인 차원이 다른 화질과 뛰어난 반응속도 등을 갖춰 몰입감이 중요한 게이밍 TV로도 활용하기에 유용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업계 최초로 엔비디아(NVIDIA)의 '지싱크 호환(G-SYNC Compatible)', AMD의 '라데온 프리싱크(Radeon FreeSync)' 등 그래픽 호환 기능을 탑재해 외부 기기의 그래픽카드와 TV 화면의 주사율을 일치시켜 화면 끊김을 최소화한다. 

48형 올레드의 이같은 장점에 영국의 TV 리뷰 전문매체 'HDTV테스트(HDTVtest)'는 "진정한 게임 체인저(It truly is a game changer)로 시장에서 최고의 게이밍 디스플레이가 될 것"이라며 "모든 기능이 게이머들에게 매력적일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 IT 매체 '디지털 트렌드(Digital Trends)'는 "LG 올레드 TV(48CX)가 게임을 하기에 멋진 제품일 수 있게 하는 것은 화질"이라며 "작은 거실에서 사용하기에 충분하고 책상 위에 두고 사용해도 과하지 않아 거실과 데스크톱의 간극을 좁혀주는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유력 경제 전문지 '포브스(Forbes)'는 "잠재 소비자들에게 LG OLED TV 제품의 기회를 열어줄 것"이라고 설명했고, 미국IT 매체 'AVS포럼(AVSForum)' 역시 "게이머들이 꿈꿔온 스크린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남호준 LG전자 HE연구소장(전무)은 "48형 LG 올레드 TV는 고객에게 게임과 영화에서 생동감 넘치는 프리미엄 화질로 최적의 시청 경험을 제공한다"며 "유럽, 북미 등 글로벌 시장에 순차 출시해 초대형, 대형 TV뿐 아니라 중형급 TV 시장에서도 프리미엄 리더십을 지속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