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보험

코로나19로 車보험 비대면 가입 가속화…"15% 이상 저렴"

5월까지 주요 손보사 비대면 가입 비중 5% 정도 늘어
삼성화재·DB손보 등 온라인 고객 유치 마케팅도 치열

  • 기사입력 : 2020년06월19일 10:12
  • 최종수정 : 2020년06월19일 10: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코로나19로 자동차보험 비대면 가입율이 지속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몇년 사이 보험설계사가 아닌 전화나 인터넷 등 온라인 가입 비중이 지속 늘었는데, 올해 들어 코로나19로 온라인 가입 비중이 더 늘고 있는 것이다. 지난해 기준 자동차보험 온라인 가입 비중은 47%로 절반에 육박한다. 통상 자동차보험은 설계사를 통하지 않고 직접(다이렉트) 가입할 경우 15~20% 저렴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지난 5월까지 업계 1위 삼성화재의 전화나 인터넷 등 온라인 자동차보험 가입 비중은 47.2%로 전년(43.2%) 대비 4% 정도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현대해상은 작년 27.3%에서 올해 32%로, DB손해보험은 작년 39.1%에서 올해 44.2%, KB손해보험은 작년 23%에서 올해 28.7%로 주요 손보사들의 온라인 가입 비중이 작년 대비 5% 정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자동차보험 업계 [사진=뉴스핌 DB] 2020.06.19 tack@newspim.com

이처럼 국내 자동차보험 '빅4'의 5월까지 직접가입 비중이 5% 늘어난 것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대면 접촉을 자제한데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코로나19 이전에도 이미 자동차보험은 설계사를 통하지 않고 직접가입하는 비중이 해마다 증가해 왔다.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자동차보험 온라인 가입 비중은 지난 2017년 42%에서 2018년 44.8%, 작년은 47.7%로 해마다 증가 추세다. 자동차보험 가입자중 절반 정도는 직접 가입한다는 얘기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그 비중이 절반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대형 손보사 한 관계자는 "인터넷과 모바일 문화 확산으로 자동차보험의 직접 가입 비중은 해마다 늘고 있다"며 "노령층을 제외하면 그 비중은 더욱 높고, 설계사를 통하지 않고 직접 가입하면 15~20%정도 저렴한 이점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주요 손보사들의 온라인 고객 유치를 위한 마케팅전도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삼성화재는 최근 자동차보험 사고 처리 과정에서 고객이 직접 교통비나 렌터카를 신청할 수 있는 간편요청 시스템을 선보였다.

해당 시스템은 고객에게 보내는 카카오 알림톡이나 문자 메시지에 링크를 포함시켜 원하는 서비스에 바로 접속할 수 있도록 하는 `스마트링크 서비스`를 기반으로 한다. 기존에는 자동차보험 보상 직원에게 차량 수리 기간 중 지급되는 교통비나 렌터카를 요청해야 했지만 간편요청 시스템을 이용하면 고객이 직접 신청할 수 있어 편리하다.

DB손해보험은 업계 최초로 직접 면담을 하지 않고 고객 및 정비업체와 고화질 영상전화 통화망을 통해 상담 할 수 있는 서비스를 지난 3월부터 선보이고 있다.

ta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