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보험

'연 26%' 성장...빅5 손보사들 '장기인보험' 경쟁치열

메리츠화재發 경쟁에 3년새 신계약보험료 2400억 급증
삼성화재·DB손보·현대해상·KB손보·메리츠화재 경쟁

  • 기사입력 : 2020년06월16일 13:32
  • 최종수정 : 2020년06월16일 13: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동 기자 = 장기인보험 시장이 연평균 30% 가까이 급성장하고 있다. 같은 기간 손보사 전체 매출(원수보험료, 계약자에게 받은 총 보험료)이 소폭 성장하고 있는 것과 다른 모습이다. 메리츠화재가 수익성이 좋은 장기인보험에 집중하는 전략으로 급성장하자 경쟁사들이 덩달아 뛰어들면서 관련 시장이 활성화 됐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16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지난 2017년 이후 주요 손보사(삼성·DB·현대·KB·메리츠)의 장기인보험 신계약보험료가 연 26%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이전 역성장하던 장기인보험시장이 환골탈태 한 것. 또 주요 손보사의 전체 매출은 2017년 59조5516억원에서 2019년 63조5888억원으로 연평균 3.4% 성장에 그쳤다.

손보 빅5의 장기인보험 신계약보험료를 연도별로 보면 ▲2014년 4287억원 ▲2015년 4258억원(증감률 –0.7%) ▲2016년 4101억원(-3.7%) ▲2017년 4097억원(-0.1%)를 기록했다.

[서울=뉴스핌] 김승동 기자 = 손해보험 빅5 장기인보험 신계약보험료 추이 2020.06.16 0I087094891@newspim.com

2018년 (5163억원, 26.0%)부터 시장규모가 급격히 커졌고, 지난해에는 6503억원(25.9%)의 신계약 보험료를 빨아들였다. 올해도 1분기에만 1601억원을 기록, 연말까지 6000억원 이상의 신계약보험료 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업계는 분석한다.

장기인보험은 암보험, 건강보험, 치아보험 등 계약기간이 1년 이상인 보험 중 사람의 건강 등과 관련된 상품이다. 자동차보험보다 수익성이 우월하고 일반보험(기업보험)보다 접근성이 월등하다. 다만 판매를 위해 설계사조직을 확보해야 한다.

장기인보험의 급격한 성장은 지난 2017년 업계 5위였던 메리츠화재가 법인보험판매대리점(GA)과 협력, 이 시장에 집중하는 전략을 수립하면서부터다. 이 전략으로 메리츠화재는 3년만에 5위에서 2위로 시장점유율을 키웠다.

메리츠화재가 치고 나가자 손보사들은 이듬해인 2018년부터 메리츠화재의 전략을 벤치마킹, 경쟁에 나섰다. 이에 관련 시장이 급성장했다는 분석이다.

생명보험업계도 암보험이나 건강보험 등을 통해 올해부터 이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입하고 있다. 그간 집중했던 종신보험과 연금보험의 매력이 낮아진 탓이다. 이에 관련 시장에서 활로를 찾고 있다는 관측이다. 종신보험은 평균수명 증가에 따라 사망보장을 받으려는 가입자가 줄었으며, 연금보험은 금리하락에 따라 보험사의 수익이 줄어 판매가 부진해졌다.

보험업계 한 관계자는 "메리츠화재가 GA와 협력을 통해 장기인보험 시장에 집중하는 전략으로 성장하자 주요 손보사들이 관련 시장에 뛰어들어 시장을 키웠다"며 "그간 이 시장에 집중하지 않던 생보사들도 종신·연금보험 판매 부진에 따라 시선을 돌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 향후 관련 시장은 지속 성장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0I0870948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