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벌써부터 전세 씨 마른다"...초저금리·임대차법·규제강화 '삼중고'

갭 투자 막히고 실거주요건 강화...전세 매물 '뚝'
청약 대기수요 늘고 매매 어려우니 전셋집 구하기 '경쟁'

  • 기사입력 : 2020년06월22일 06:26
  • 최종수정 : 2020년06월22일 07: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유 기자 = "금리 인하로 은행 이자가 줄어드니까 전세를 월세로 돌리는 집주인이 늘었어요. " (강남구 대치동 D공인중개사)

"앞으로 대출을 받아 집을 사면 6개월 안에 전입해야 하니 전세 매물이 더 귀해질 거에요." (성남시 수정구 A공인중개사)

서울과 경기도 인기 거주지역은 앞으로 전셋집 구하기가 더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된다. 낮은 금리와 규제 강화로 전세 매물은 계속 감소하는 반면 이를 찾는 수요는 급증해 전셋값이 뛰는 것으로 전해졌다.

22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부동산114의 지난 12일 기준으로 서울 전셋값은 전주 대비 0.05% 올랐다. 같은 기간 경기ㆍ인천과 신도시 전셋값도 각각 0.06%, 0.03% 올랐다.

◆ 초저금리·규제로 공급 줄어...전셋값 상승 가속화

지난 17일 발표된 부동산대책으로 갭투자(전세를 끼고 집을 매수)가 전면 차단되자 전셋값 상승은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모든 규제지역에서 주택 구매를 위해 주택담보대출을 받으면 6개월 안에 전입해야 한다.

양지영 R&C연구소장은 "규제지역에 전입 의무를 적용하면 전세 물량이 감소해 전세시장 불안을 더 부추길 수 있다"고 말했다.

성남시 수정구 창곡동 A공인중개사는 "아파트값이 워낙 비싸니까 보통 전세를 끼고 집을 매수한 뒤 나중에 돈이 모아지면 직접 입주한다"며 "주택담보대출로 집을 사면 6개월 안에 전입해야 한다고 하니 전세 매물이 줄고 나머지 매물들의 전셋값은 치솟을 것"이라고 전했다.

최근에는 초저금리(연 0.5%)와 세금 부담으로 전세를 월세로 돌리는 집주인도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구 역삼동 B공인중개사도 "이미 인기 단지엔 괜찮은 전세 매물이 다 빠졌고 반전세·월세 매물을 구하기가 상대적으로 더 쉽다"며 "집주인들이 매월 현금을 받아 은행 이자나 세금 부담을 보전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 임대료 마음대로 못올릴까 미리 올려...전셋값 싼 재건축도 공급 위축

내년부터 주택임대차3법(전월세 신고제·전월세 상한제·계약갱신청구권)이 도입될 것에 대비해 미리 임대료를 올리는 집주인도 일부 있다는 게 중개업계의 설명이다.

영등포구 신길동 C공인중개사는 "일대 새 아파트가 들어서다 보니 전세 수요가 늘었는데 내년부터 임대료를 마음대로 정하지 못한다고 하자 발빠른 집주인들은 이를 미리 올려두려고 한다"고 귀띰했다. 

특히 강남3구는 재건축 단지들의 조합원 실거주 요건이 2년으로 강화돼 전세 매물 부족이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재건축 단지는 신축에 비해 임차 비율이 높고 전셋값이 5억~10억원 저렴해 학군 수요가 잇따르고 있다.

강남구 대치동 D공인중개사는 "대치동에서 전세로 거주하면서 자녀 학업을 마친 뒤 대학에 진학하면 이사가는 일이 흔하다"며 "그나마 신축보다 임차 비율이 높은 재건축 전세 매물 구하기가 쉬운데 조합원 실거주 요건이 강화되면 공급이 줄어 전셋값이 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 규제지역 갭투자 차단...대출 막히니 청약 대기수요 급증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시행되고 3기 신도시가 조성되며 무주택자들이 집을 사기보다 전세로 눌러앉고 있다. 대출을 받아 집 사기가 어려운 것도 전세 수요를 끌어올린다.

하남시 망월동 E공인중개사는 "저렴한 값에 3기 신도시를 청약받으려는 전세 문의가 급증해 전셋값이 자연스럽게 뛰었고 이미 인기 단지들은 매물이 동났다"며 "집을 사고 싶어도 대출이 어려우니 포기하고 전세를 찾는 젊은 층도 있다"고 전했다.

임병철 부동산114 수석연구원도 "최근 전셋값이 계속 오르는 추세인데 규제로 매매 거래가 막히면 그 만큼 전세 수요는 증가해 전셋값을 자극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kimji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