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조정지역에서 빠진다고?"...고양·파주 등 벌써부터 '풍선효과'

17일 부동산대책 발표...서울 접근성 개선 등 똘똘한 한채 등 부각

  • 기사입력 : 2020년06월17일 07:32
  • 최종수정 : 2020년06월17일 07: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유 기자 = 급매물이나 갭 투자(전세를 끼고 매수하는 행위)를 묻는 전화가 빗발치네요." (파주 운정신도시 목동동 A공인중개사) 

17일 고양과 파주 일대는 이번 부동산대책 규제에서 제외된다는 언론의 보도에 벌써부터 집값을 문의하는 전화가 이어지고 있다. 이날 이 부동산에선 집주인이 매도호가를 3000만원 올리고 또 다른 집주인은 대책을 보고 팔겠다고 매물을 거둬들였다.

부동산대책이 발표되기 전이지만 규제를 피할 것으로 예상된 지역 중심으로 벌써부터 갭투자자의 문의가 이어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발표되는 부동산대책은 고양, 김포, 파주 등 경기도 접경지를 제외한 수도권 전역을 조정대상지역으로 묶는 내용이 유력하다.

특히 고양, 김포, 파주는 철도 개발호재가 있어 서울 접근성이 개선되는 곳들이다. 고양과 파주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노선이 오는 2023년 말 개통될 예정이다. 지난해 11월 김포도시철도(김포골드라인)가 개통한 김포는 지하철 5호선 연장선(김포한강선)이 추진되고 있다.

◆ 수도권 외곽지역도 오름세...서울 접근성 기대감 ↑

올해 고양과 김포, 파주 등 수도권 외곽지역 아파트값은 작년 대비 상승세를 탔다. 하지만 추가 조정대상지역으로 꼽히는 군포, 안산, 오산, 시흥 등에 비교해 그 폭이 크지 않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 12일 기준 고양과 김포 아파트값은 전주 대비 각각 0.04%, 0.01% 올랐다. 특히 고양은 지난해 11월 일부 신규 택지개발지구를 제외하고 조정대상지역에서 벗어난 이후 줄곧 아파트값이 오름세다. 파주는 지난 4월 10일 전주 대비 0.02% 오른 뒤 보합(0.00%)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조정대상지역 확대로 수도권 대부분 지역의 대출규제가 강화되면 규제를 피한 지역으로 풍선효과가 불거질 것으로 관측된다.

권대중 명지대학교 부동산학과 교수는 "수도권 대부분 지역으로 조정대상지역이 확대되면 철도 개발 호재가 있어 서울 접근성이 개선되는 파주운정, 김포 등은 풍선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정말 규제 피하나"...거래 문의 늘어

고양, 파주 등 주택시장엔 벌써부터 수요자들의 문의가 몰리면서 규제의 반사이익이 기대되고 있다.

파주 운정신도시 목동동 A공인중개사는 "지난달까지 코로나19 확산으로 문의가 뚝 끊겼었는데 전날 접경지를 제외한 수도권이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인다는 소식이 있은 뒤 이곳에 대한 문의가 많았다"며 "인근 주민들은 물론이고 서울에서도 괜찮은 매물이 있냐고 묻는 전화가 많이 왔다"고 말했다.

고양시 일산서구 문촌동 C공인중개사는 "지난해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된 뒤 급매물 위주로 드문드문 거래되면서 매도호가가 조금씩 올랐다"며 "부동산대책 발표를 앞두고 이번에도 규제를 피하게 된다면 어느 단지를 미리 봐두면 좋을지 문의가 있었다"고 전했다.

주택시장에 수요가 몰리면 향후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일까 우려하는 의견도 있다.

파주 운정신도시 동패동 B공인중개사는 "최근 수도권 매맷값이 오르면서 이곳도 갭투자나 급매물을 찾는 수요가 늘었는데 이곳은 비규제지역으로 남는다고 하니 더 몰릴 것 같다"며 "매맷값이 올해 들어 오르기 시작했는데 조금만 뜨거워지면 규제하니 나중에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일까봐 걱정된다"고 전했다.

◆ 수도권 전역 묶이면...'똘똘한 한채' 선호 높아져

수도권 조정대상지역이 확대되면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와 마용성(마포·용산·성동구) 등 서울 중심지의 '똘똘한 한 채'에 수요가 몰릴 것이란 예상도 나온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서울 인기 거주지는 강화된 규제로 공급이 막히면서 거래가 가능한 매물이 많지 않다"며 "조정대상지역이 확대되면 똘똘한 한채 현상이 부각되면서 매물이 부족한 인기 단지는 풍선효과가 불거질 수 있다"고 전했다.

대치동 B공인중개사는 "규제대책이 발표되면 이곳도 일시적으로는 매맷값이 하락하겠지만 다른 수도권 집값이 비싸지는 만큼 이곳을 찾는 수요도 늘고 있다"며 "급매물을 잡으려는 대기수요가 항상 있어 매맷값 하락이 오래가진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 경기도 접경지 제외...수도권 전역 '조정대상지역'으로 묶는다

건설업계에 따르면 이날 발표되는 부동산대책엔 경기도 ▲고양 ▲김포 ▲파주 ▲포천 ▲연천 등 일부 접경지를 제외한 수도권 전역을 조정대상지역으로 확대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지금은 서울(전지역)과 세종, 경기 ▲성남 ▲과천 ▲하남 ▲광명 ▲구리 ▲수원 ▲광교지구 ▲용인(기흥·수지) ▲동탄2 ▲안양(동안·만안) ▲남양주(다산·별내) ▲의왕이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여 있다. 고양은 ▲삼송택지개발지구 ▲원흥-지축-향동 공공주택지구 ▲덕은-킨텍스1단계 도시개발지구 ▲고양관광문화단지(한류월드)만 조정대상지역이고 나머지는 규제에서 자유롭다.

kimji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