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미국대선] 트럼프 "19일 오클로호마 털사에서 유세 재개"

  • 기사입력 : 2020년06월11일 08:41
  • 최종수정 : 2020년06월11일 08: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COVID-19) 사태와 흑인사망 항의 시위로 제동이 걸린 대통령 선거 운동을 조만간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소는 아마 오클라호마주 털사가 될 것이란 소식이다.

자신의 흑인 지지자들과 만난 백악관 행사 현장에서 환하게 웃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2020.06.10 [사진=로이터 뉴스핌]

1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며 오는 19일 대선 유세를 재개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오클라호마 주 털사에서 선거 운동을 재개하고 이후 플로리다, 텍사스, 애리조나 주 순으로 캠페인을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또 오는 8월 24∼27일 열릴 예정인 공화당 전당대회 개최 장소를 조만간 발표할 것이라고도 했다. 

선거 참모들은 공화당 대통령 후보 지명대회 후보 장소지로 플로리다 주 잭슨빌이 검토되고 있다고 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텍사스, 조지아 주도 검토 대상이라고 했다. 

본래 공화당 전당대회 장소는 노스캐롤라이나 주 샬롯에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로이 쿠퍼 주지사(민주)가 코로나19 감염 확산 우려로 대규모 집회를 금지하면서 새로운 장소를 모색하게 됐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