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매출없어도 특허기술로 대출받는다...'IP벤처특별보증' 7월 출시

'KPAS 공동활용을 통한 지식재산(IP) 금융지원 활성화' 업무협약

  • 기사입력 : 2020년05월28일 15:00
  • 최종수정 : 2020년05월28일 15: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매출은 없지만 우수 특허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혁신 스타트업이 은행 자금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중소벤처기업부와 기술보증기금  특허청 시중은행에서 스타트업 보유 IP(지식재산)을 금액으로 평가해서 이를 토대로 대출을 제공하기로 손을 잡았다.   

[로고=중소벤처기업부]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는 28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혁신 스타트업의 지식재산을 기술사업화를 지원하는 'KPAS 공동활용을 통한 지식재산(IP) 금융지원 활성화' 업무협약을 특허청 기술보증기금 4대 시중은행(KB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과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기보는 우수 IP를 보유한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특별보증을 제공하고 특허청은 IP벤처특별보증 평가료, 시중은행은 우수 IP를 보유한 스타트업에 신속히 대출을 제공키로 했다. 이르면 7월초 공동으로 'IP벤처특별보증' 상품을 출시키로 했다. 우수 IP를 보유한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100% 전액 지급보증과 보증수수료를 0.5%포인트 우대하는 대출상품이다. 

기보는 또한 이번 협약으로 기술특허자동평가시스템(KPAS)과 기업평가데이타를 4대 시중은행에 개방키로 했다. 시중은행이 이들 시스템과 데이타를 활용해서 보다 적극적으로 우수 IP보유 스타트업에 금융지원을 늘려달라는 취지다. 

기보의 특허자동평가시스템(KPAS)는 스타트업과 벤처기업 보유 특허기술의 재산가치를 9등급으로 분류한후 이를 금액으로 자동산출할 수 있다. 기보는 또한 그동안 30만여개의 기업평가데이터를 축적하고 있고 이를 평가하는 시스템인 키봇(KIBOT)을 운영중이다.

기보와 4대 시중은행은 앞으로 '기술평가정보 공유 실무협의체'를 구성해서 입장을 조율해 나갈 계획이다. 

 

박영선 장관은 "오늘 협약을 통해 기보가 구축한 AI기반 평가시스템 KPAS를 특허청 은행과 공유하게 됐다"며 "앞으로는 벤처캐피탈(VC) 등 유관기관과도 연결해 우수기술 기업에 대한 대출과 투자유치가 더 활발해 질 수 있도록 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pya84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