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美中 갈등 고조에 월가 외환 옵션 거래 폭증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20년05월27일 09:04
  • 최종수정 : 2020년05월27일 09: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발원지를 놓고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점차 고조되는 가운데 외환 트레이더들 사이에 옵션 거래가 급증하고 있다.

투자자들은 중국 위안화의 변동성 상승에 따른 반사이익을 볼 수 있는 통화 옵션에 전력 베팅하는 움직임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강행할 경우 홍콩이 아시아 금융허브 지위를 상실하게 될 것이라고 또 한 차례 경고한 한편 중국 관료와 기업을 대상으로 한 제재를 저울질, 불안감을 자극했다.

홍콩 달러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26일(현지시각) 블룸버그에 따르면 이날 미 달러/홍콩달러 환율이 3개월 이내에 7.61홍콩달러 아래로 떨어질 경우 수익률을 창출하는 구조의 옵션에 14억달러에 달하는 손바뀜이 일어났다.

7.64홍콩달러 선이 깨지거나 변동성이 상승할 때 수익률을 내는 구조의 옵션에도 6억4000만달러에 이르는 자금이 몰렸다.

트레이더들은 홍콩금융관리국(HKMA)이 제시하는 페그제 범위 7.75~7.85홍콩달러가 깨질 가능성에 베팅하는 셈이다.

미국 중앙예탁기관 DTC(Depository Trust & Clearing Corp)에 따르면 이날 달러/홍콩달러 옵션 거래 규모는 일간 기준 최고치에 해당한다.

대만 달러화를 겨냥한 옵션 거래도 활발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홍콩 달러화의 페그제 붕괴 이외에 중국 위안화의 변동성 상승을 겨냥한 트레이딩이 급증하고 있다고 전했다.

위안화 약세 전망도 쏟아지고 있다. ING은행의 아이리스 팡 이코노미스트는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인터뷰에서 "미 달러 당 위안화 가치가 연말까지 7.30위안까지 하락할 수 있다"며 "투자자들은 미국과 중국의 마찰이 날로 고조될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이와 캐피탈 마켓은 연말까지 위안화 환율이 7.60위안까지 뛸 가능성을 제시했고, AXA 인베스트먼트 매니지먼트는 위안화 변동성 상승을 예상했다.

외환시장의 최근 기류는 미국과 중국의 마찰이 재점화된 것과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이 사람 간 감염을 포함해 중차대한 정보를 은폐한 데 따라 코로나19 팬데믹 사태가 벌어졌다며 비판의 날을 세우고 있다.

최근 미국 상무부는 신장 위구르 지역 인권 탄압을 앞세워 중국 기업 및 기관 33곳을 블랙리스트로 지정했고, 중국 외교부는 미국에 '실수'를 바로잡을 것을 압박하는 상황이다.

이와 별도로 이날 미 재무부는 홍콩보안법과 관련해 중국 개인 및 기업에 대한 제재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중국이 홍콩보안법을 강행할 경우 홍콩이 아시아 금융허브 입지를 잃을 것이라고 경고하는 등 양국의 갈등이 날로 고조되는 양상이다.

외환 옵션시장의 거래 급증은 특히 중국의 홍콩보안법 추진 움직임이 가시화된 이후 두드러진다고 시장 전문가들은 전했다.

아울러 투자자들은 미국이 중국 재제 이외에 동맹국들에게도 국가 안보를 위협하는 중국 비즈니스에서 발을 뺄 것을 요구하고 나설 가능성을 우려하는 모습이다.

CIBC의 바이판 라이 전략가는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미국의 중국 재제를 둘러싼 시장의 불안감이 매우 높다"며 "양국이 정면 충돌할 경우 홍콩 달러화는 페그제 범위를 이탈할 여지가 높다"고 주장했다.

미국과 중국의 힘겨루기 끝에 결국 패자만 남을 것이라는 의견도 나왔다. 하버드 대학의 그레이엄 알리슨 교수는 CNBC와 인터뷰에서 "최종적으로는 양국 모두 패자가 될 것"이라며 "전면전이 벌어지면 회복 불가능한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higrace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