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코로나19] 日 게이단렌, 영업 재개 가이드라인 제시…'주 3일 휴일' 검토도

게이단렌 외 각 업계 단체도 영업재개 지침 제시
'3밀' 우려되는 도박업계도 상세한 가이드라인 내놔

  • 기사입력 : 2020년05월19일 16:21
  • 최종수정 : 2020년05월19일 16: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일본 정부가 코로나19(COVID-19) 긴급사태선언을 대부분의 지역에서 해제하면서, 일본의 경제단체 게이단렌(経団連)과 각 업계 단체들이 영업재개를 위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공표하고 있다. 

특히 게이단렌은 가이드라인에 '주 3일 휴일제도'를 검토하는 방안을 포함시켜 눈길을 끌고 있다. 이 외에도 3밀(密)이 우려되는 업계 단체들은 일본 정부 전문가회의가 제언한 '새로운 생활양식'에 맞춰 세세한 운영 지침을 배포하고 있다. 3밀은 밀접·밀집·밀폐를 뜻한다. 

[도쿄 로이터=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일본 정부가 코로나19로 도쿄 등 7개 지역에 긴급사태를 선언한 가운데, 문을 닫은 도쿄의 한 라멘집 앞을 마스크를 쓴 여성이 지나가고 있다. 2020.04.08 goldendog@newspim.com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게이단렌은 지난 14일 가이드라인을 공표해 사무실과 공장에서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수단들을 제시했다. 여기엔 이미 많은 기업에서 실시하고 있는 재택근무나 시차통근 외에도 주 3일 휴일제도를 검토하는 방안이 포함됐다. 

게이단렌이 이같은 방안을 포함시킨 배경엔 재택근무의 한계가 있다. 공장처럼 사무직이 아닌 현장직이 필요한 곳은 재택근무를 시행하기 어렵다. 대기업인 도시바(東芝)도 이르면 6월부터 일본 내 공장 직원 약 1만명을 대상으로 일시적인 주 3일 휴일제도를 도입할 방침이다. 

다만 해당 제도가 어느 정도 도입될 진 불투명하다. 나카니시 히로아키(中西宏明) 게이단렌 회장은 "주 휴일 3일제에 상당한 반대 의견이 있다"며 "히타치(日立) 공장은 도입하지 않았다"고 했다. 나카니시 회장은 히타치제작소 회장이기도 하다. 게이단렌 측도 "사람 간 접촉을 80% 줄이는 방안의 하나로 제시한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일본에선 '긴급사태선언'이 대부분의 지역에서 해제되는 등 멈췄던 경제활동이 재개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14일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県·광역지자체) 중 39개현에서 긴급사태선언을 해제했다. 또한 남은 8개 지역에 대해서도 오는 21일 해제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선언이 해제되면 이제까지 정부와 지자체 요청에 따라 휴업해왔던 기업·점포들이 다시 운영을 재개하게 된다. 일각에선 진정 국면에 접어든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가파라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때문에 게이단렌이 사람 간 접촉을 줄일 수 있는 방안 등을 정리해 지침을 내놓은 것이다. 

게이단렌 외에도 각종 업계에서 영업재개를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있다. 외식업계가 제시한 가이드라인에는 ▲테이블을 칸막이로 구별 ▲테이블 간 가급적 2m(최소 1m) 간격 유지 등을 명시했다. 다만 규모가 작은 음식점에선 해당 조치를 시행할 수 없다는 지적이 있어 "노력 목표"로 하도록 했다. 

여관이나 결혼식장 등 연회 등으로 감염 확산 우려가 있는 업계에선 술잔·글라스를 돌려마시는 일이 없도록 해달라는 요청을 했다. 

3밀 우려가 높은 도박 업계는 더욱 세밀한 내용을 가이드라인에 담았다. 파칭코 업계는 손님들이 큰소리로 말하지 않도록 기기나 실내음악 음량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담았다. 마작 업소 단체에서는 3시간에 한 번씩 마작패를 교환하거나 소독하는 방안을 담았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