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코로나19] 日 GDP 회복 빨라야 내년 후반...'V자 회복'은 없어

  • 기사입력 : 2020년05월19일 10:22
  • 최종수정 : 2020년09월02일 16: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코로나19에 타격을 입은 일본 경제가 회복하는 데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란 전망이 제기됐다.

19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내 이코노미스트들은 일본의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정점이었던 2019년 7~9월 수준으로 돌아가는 것은 빨라야 2021년 후반기라고 예상했다. 조기 'V자 회복'을 예상하는 목소리는 없었다.

[도쿄 로이터=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일본 정부가 코로나19로 도쿄 등 7개 지역에 긴급사태를 선언한 가운데, 문을 닫은 도쿄의 한 라멘집 앞을 마스크를 쓴 여성이 지나가고 있다. 2020.04.08 goldendog@newspim.com

일본 내각부가 18일 발표한 2020년 1분기(1~3월) 실질 GDP는 전기비 연율 3.4% 감소했다. 지난해 4분기 7.3% 감소에 이어 2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수출과 소비, 설비투자가 일제히 급감한 영향이다.

1분기 GDP 발표 후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민간 이코노미스트 23명을 대상으로 2분기 이후 전망을 물은 결과, 2분기 성장률은 전기비 연율 21.2%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리먼 쇼크로 인해 17.8% 감소를 기록했던 2009년 1분기를 넘어 전후 최대의 마이너스 성장이다. 또 3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은 2011년 동일본대지진 이후 처음이다.

이코노미스트들의 예측으로 추산한 연율 환산 2분기 실질 GDP는 494조4000억엔으로 500조엔을 밑돈다. 2012년 2차 아베 정권 발족 후 야심차게 추진했던 경제정책 '아베노믹스' 이전으로 되돌아간 수치다.

3분기에는 전기비 연율 7.5%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지만 V자 회복은 아니다. 7.5% 증가해도 실질 GDP 규모는 503조3000억엔으로 1분기보다 작다. 2021년 1분기에도 513조4000억엔으로 지난해 3분기를 밑돌 전망이다.

다음 2분기가 바닥이라는 점에서는 이코노미스트들의 견해가 거의 일치했지만, 본격적인 회복 시기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렸다.

지난해 3분기 수준을 회복하는 시기에 대해서는 '2021년 후반 이후'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이어 '2022년'이라고 답한 사람이 11명, '2023년'이 4명이었다. 7년 이상 걸릴 것이란 의견도 있었다.

해외에서도 경제 회복에 시간이 필요하다는 견해가 확산되고 있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은 17일 한 TV 프로그램에 출연해 "경제 회복에는 내년 말까지 시간이 걸릴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일본 도쿄 시내 대형 전광판에 비친 아베 신조 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