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포탈

네이버스노우, 네이버 3200억 자금수혈에도 '적자, 또 적자'

2018년 609억원, 지난해 870억원 영업적자
"출사표 던진 리셀사업 성공 여부도 의문"

  • 기사입력 : 2020년05월15일 16:26
  • 최종수정 : 2020년05월15일 16: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한때 '제2의 라인'으로 불렸던 네이버 스노우를 향한 불안한 시선이 이어지고 있다. 모회사 네이버·라인으로부터 지금까지 3000억원이 넘는 자금을 수혈을 받았지만, 부진한 성과를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1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스노우는 지난 2018년 609억원 영업손실을 기록한 데 이어 지난해에도 870억원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스노우는 자회사로 지난해말 기준으로 네이버 70.84%, 라인플러스 17.82%, 라인 11.34%로 네이버 및 계열사들이 지분 100%를 나눠가지고 있다. 스노우는 지난 2016년 8월 글로벌 사업 강화를 위해 '스노우주식회사'로 분사했다.

스노우는 지난 2015년 카메라앱을 시작으로  증강현실(AR)아바타 소셜 플랫폼 '제페토', 모바일 라이브 퀴즈쇼 '잼라이브' 등을 선보였다. 지난 3월엔 한정판 스니커즈 거래 플랫폼 '크림(KREAM)'을 출시하며 글로벌 리셀(resell, 되팔기)'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8일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서울 강남 그랜드 인터콘티넨탈에서 열린 'NAVER CONNECT 2020' 참석해 기조연설 중이다. [사진=네이버]


◆ 해외법인 및 자회사 13개 중 11곳이 '적자'...인기 좋지만 수익모델은 '글쎄'

지난 2015년 9월 출시한 카메라앱 '스노우'는 증강현실(AR) 기술을 접목하며 출시 1년만에 한국과 중국, 일본에서 8000만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휴대전화로 촬영 중인 화면 위에 특수효과를 합성해 10초 안팎의 짧은 동영상이나 사진을 채팅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공유할 수 있게 만들면서 크게 인기를 끌었다.

지난 2017년 화장품 유통업 어뮤즈를 설립했고, 지난 2018년엔 인스타그램 기반 쇼핑 플랫폼 '히트잇' 지분 100%를 인수했다.

그럼에도 불구 성적표는 신통치 않다. 지난해 스노우 해외법인을 비롯 자회사 13개 중 11개 기업이 순손실을 기록했다.

스노우 중국은 271억원 손실을 냈고 스노우 일본(순손실 –49억원), 스노우 베트남(–4867만원), 어뮤즈(–38억원), 히트잇(–23억원), 플레이리스트(–81억원), 세미콜론스튜디오(–11억원), 알체라(–21억원), 중국 선전 라이취테크(–18억원) ▲패스트코웹창업멘버전문사모투자 합자회사(–1억6414만원) ▲스노우(미국)(-365만원) 등으로 나타나 손실액만 514억원에 달한다.

자회사 중 수익을 낸 건 스프링캠프(순이익 68억원)와 브레인팝스컴퍼니 (1억2635억원) 둘 뿐이었다. 스프링캠프는 스노우가 지난 2017년 지분 100%를 인수한 벤처캐피탈(VC) 회사다.

해외사업을 비롯해 전방위적인 사업 부진이 계속되자, 스노우는 네이버·라인 등 모기업으로부터 2017년 400억원을 시작으로 2018년 1300억원, 지난해 700억원 등 유상증자 형태로 지금까지 3200억원을 수혈받았다.

화려한 사업 포트폴리오에도 불구, 수익화가 지연되면서 스노우를 바라보는 시선이 회의적으로 변했다.

익명을 요구한 IT업계 관계자는 "스노우는 처음 국내는 물론 일본, 중국, 동남아 등에서 빠르게 고객을 확보하면서 제2의 라인으로 불렸다"면서 "하지만 라인과 달리 뚜렷한 수익모델을 만들어내진 못했다"고 귀띔했다.

최근 출사표를 던진 리셀 사업 성공 여부 역시 의문이다.

또 다른 IT업계 전문가는 "최근 스노우가 리셀 시장에도 진출했는데, 이미 스톡엑스, 고트(GOAT), 스타디엄굿즈, 그레일드(Grailed) 등이 글로벌 4대 리셀 사이트로 확고부동한 지위를 구축했다"면서  "이 사이트들은 모두 국내에서 직구가 가능하고, 진품 여부를 검수해 제품을 보내주기 때문에 안전하다. 이 곳에서 에어조단, 나이키사카이, 이지부스트 등 스니커즈 한정판을 구입하는데 어려움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스노우가 요즘엔 수익화를 위해 이것 저것 다한다는 느낌을 받고 있다"면서 "글로벌 시장을 지향한다는 스노우가 다른 것도 아니고, 이미 레드오션인스니커즈 리셀 시장에 후발주자로 진출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말했다.

◆ "네이버도 수익화까지 10년 걸려...계속 투자"

네이버 측은 글로벌 10~20대 유저를 확보하기 위해 네이버 스노우에 대한 장기적 투자를 이어갈 계획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네이버도 그렇고 라인도 그렇고 성공하기까지, 수익화까지 10년 넘게 걸렸다. 단순히 다운로드수와 월간활성이용자수(MAU)가 높다고 성공했다고 볼수는 없다. 하지만 이런 가능성 있는 서비스를 계속 선보이고 있다. 성장 동력을 만들어 낼 수 있는 여력이 있다. 이 부분에 주목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투자하고 가시적인 성과가 나오기까지 오랜시간이 걸린다"면서 "이에 계속 투자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업 다양화 역시 지속할 뜻임을 분명히 했다. 네이버 관계자는 "스노우는 '글로벌 서비스 컴퍼니 빌더'로 전 세계에서 성공적인 서비스를 키워내는 것"이라고 정의하며 "글로벌 10~20대를 타깃으로 재밌고 신선한 경험을 선사할 수 있는 분야라면 빠르게 트렌드에 따라 서비스를 출시하고, '안된다' 싶으면 접을 것.뭐가 나올지 가늠이 안되는게 스노우의 강점"이라고 말했다. 

사업 방향성에 대해서도 기존 기업들과 차별화 됐다는 입장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잼라이브는 해외에서 퀴즈쇼가 인기를 끌면서 퀴즈쇼로 시작했다"며 이 퀴즈쇼의 트렌드가 지고나서 라이브 커머스 방송이 인기를 끌어 발빠르게 서비스를 전환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최근에는 사내방송이라는 니치마켓까지 빠르게 공략중"이라면서 "사업영역을 '퀴즈쇼' 이렇게 정의를 하는게 아니라, 그걸 갖고 새롭게 변신하는게 스노우 방향성"이라고 덧붙였다.

 

swiss2pa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